경제

올해 1~4월 창업열풍 불었다. 약 3만3천개 법인 신설돼

By 강민욱 기자 (mukang@jkn.co.kr) 2017.06.01 15:19:30

금년 1~4월 기간 동안 국내 창업 열기는 뜨거웠다.

중소기업청은 전년 동일 기간과 비교해 올해 1∼4월 신설법인이 3.9%(1천255개) 늘어난 3만3천339개로, 1∼4월 기준으로 사상 최다로 나타났다고 1일 발표했다.

1∼4월 신설법인은 2014년 2만7천987개에서 2015년 3만967개, 지난해 3만2천84개로 계속 증가한 바 있다.

올해는 수출증가와 업황 실적 개선 등 영향으로 이 기간 음식료품(72.0%), 전기·전자 및 정밀기기(13.2%)를 중심으로 신설법인이 급증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6천760개)과 제조업(6천698개) 증가 폭이 가장 컸다.

대표자의 연령별로는 40대(1만2천118개), 50대(8천774개) 중심으로 법인 설립이 많이 이뤄졌다. 대표자 남녀 성별로는 각각 75.1%(2만5천50개)와 24.9%(8천289개)였다.

중소기업청은 "지난 4월까지 신설법인 수가 최다를 기록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설법인 증가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