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태풍 경로 '노루' 예측 불허 진로...주말 제주 '긴장'

By 김미리 기자 2017.08.03 09:11:07



태풍 노루
©기상청

제5호 태풍 노루가 뒤늦게 대형 태풍으로 발달해 제주 서귀포 방향으로 접근하고 있어 올해 첫 태풍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노루는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780㎞ 부근 해상에서 12㎞/h의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태풍 노루는 중심기압 940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소형 태풍이다.

기상청이 예측한 태풍 경로는 4일 오후 3시께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49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뒤 6일께는 일본 가고시마 쪽으로 상륙하는 경로다.

그러나 6일 태풍의 진로 예상 반경에는 제주도 해역까지 포함돼 있지만 4일, 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바란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제주지방기상청은 5∼7일 제주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3일 오후를 기해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