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장쩌민·후진타오, 中 19차 당대회에 참석…건재 과시

2017.10.18 12:09:17



장쩌민(江澤民)과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 주석이 18일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 참석했다.

장쩌민과 후진타오 전 주석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집권 2기를 여는 19차 당대회에 참석함으로써 건재를 과시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관영 중앙(CC)TV는 장쩌민과 후진타오 전 주석이 19차 당 대회 주석단 상무위원회(42명)와 주석단(243명) 명단에 포함됐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장 전 주석은 특별대표 자격으로 17차, 18차 당 대회에도 출석했었다.

이날 시 주석의 뒤를 이어 대회장에 들어선 장 전 주석은 91세의 고령임에도 휠체어 등 도움없이 보좌관의 부축을 받으며 입장한뒤 시 주석의 왼쪽에 자리를 잡았고 후 전 주석도 건강한 모습이었다.

주석단 상무위원회에는 장쩌민·후진타오 전 주석 외에 리펑(李鵬), 주룽지(朱鎔基), 리루이환(李瑞環), 우방궈(吳邦國), 원자바오(溫家寶), 자칭린(賈慶林), 쑹핑(宋平), 리란칭(李嵐淸), 쩡칭훙(曾慶紅), 우관정(吳官正), 리창춘(李長春), 뤄간羅幹), 허궈창((賀國强) 등 중국 원로 정치인 15명이 포함됐다.

중국 당대회 주석단은 당대회에서 선출하는 중앙위원과 후보위원 수와 명단을 결정, 전체회의에 회부하는 역할을 하게된다.

앞서 홍콩 매체 등 외신들은 시진핑 국가 주석이 장쩌민 전 주석의 권력기반인 상하이방(上海幇)·장쑤방(江蘇幇)을 척결한 데다 후진타오 전 주석의 파벌 기반인 공산주의청년당(공청단)에 대한 숙청이 이뤄지는 점을 고려해 장쩌민과 후진타오 전 주석의 19차 당 대회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쪽에 무게를 실어 보도해왔다.

시진핑, 장쩌민·후진타오 전 주석과 열병식 관람
시진핑, 장쩌민·후진타오 전 주석과 열병식 관람
Like Us on Facebook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