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도지사 "전안법! 누구를 위한 법이란 말인가"

재경일보 이희진 기자 이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27 01:53:46

남경필 도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 홈페이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전안법 개정안 통과.

27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안법! 누구를 위한 법이란 말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에 "저는 전안법 개정안을 발의했고, 누구보다도 열심히 개정을 위해 힘써왔다"며 "더는 국민을 우롱하는 힘겨루기와 정치싸움은 그만하고, 소수만 배 불리는 비합리적인 생각은 그만하고, 말로만 민생에 귀 기울인다 하지 말고, 정말로 마음을 다해 국민의 삶을 보시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지난달 23일 전폐모(전안법 폐지를 위한 모임), 온라인쇼핑협회, 청년창업자 등 관련 소상공인들과 간담회에서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전안법을 전기용품 안전관리법과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으로 이원화해 제품별 특성에 부합하는 맞춤형 안전관리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3월 동대문 상인들과 조찬간담회에서도 "전안법에는 여러가지 문제가 있는데 제일 큰 문제는 창의적인 젊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죽여버리고 대형 유통기업에만 좋게 하는 것"이라며 "경제민주화에도 역행하고 우리 산업 중심인 문화콘텐츠를 죽이는 일이기도 하다"고 말한 바 있다.

전안법은 공산품 중 전기제품에만 적용했던 전기안전관리법과 의류나 가방 등에 적용했던 생활용품안전관리법이 통합된 ‘전기안전관리법(이하 전안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새 앨범,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했다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Steven Hiroyuki Aoki·42)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새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다.

(여자)아이들 우기, 중국판 '런닝맨' 출연한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중국인 멤버 우기가 중국판 런닝맨 '달려라'에 출연한다고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천둥 "오랜만에 미르와 방송, 재밌었다‥앞으로 열심히 할 것"

천둥이 오랜만에 미르와 함께 방송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