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풀려난지 5개월 만에 다시 구속 심사 중

재경일보 김미리 기자 김미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28 00:03:33

'문화·예술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오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교도관들과 이동하고 있다. 2017.1.22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2심 재판을 받고 있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석방 5개월 만에 다시 구속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조윤선 전 수석은 5개월 전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의 지원을 배제한 ‘블랙리스트’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2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조 전 수석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화이트리스트 관여 등 의혹과 관련해 구속 사유와 필요성 등을 심리했다.

조 전 수석의 혐의는 박근혜 정부에서 정무수석으로 재직하면서 특활비로 국정원에 매달 5백만 원씩, 5천만 원을 받았고, 보수단체들이 관제 데모를 벌이도록 지원하고 조종하는 데 관여한 혐의다.

검찰은 앞서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전경련에 압력을 넣어 보수단체 수십 곳에 69억 원을 지원하게 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