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삼성 효과’ 보호무역 바람에도 베트남 작년 수출 역대 최대

By 장선희 기자 2018.01.03 13:20:43



베튼마

베트남이 지난해 사상 최대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현지 최대 외국인 투자기업인 삼성전자 효과가 덕분으로 해석된다. 작년 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으로 미국발 보호무역주의 바람이 불지만, 아직 그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3일 베트남 통계청과 베트남통신 등에 따르면 2017년 베트남의 수출액은 2천138억 달러(227조5천억 원)로 전년과 비교해 역대 가장 큰 폭인 21.1% 급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수입액은 2천111억 달러(224조6천억 원)로 20.8% 늘어나 27억 달러(2조9천억 원)의 무역흑자를 냈다.

응우옌 빅 람 통계청장은 베트남 수출 주력품목이 원유 등 천연자원에서 전자부품과 휴대전화로 변하면서 수출이 호조를 보인 것으로 평가했다.

베트남에 공장을 둔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의 지난해 수출액은 510억∼520억 달러(54조3천억∼55조3천억 원)로 추산된다. 이중 베트남 북부 박닌 성과 타이응우옌 성에서 가동 중인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과 남부 호찌민에 있는 가전 공장의 비중이 80%를 넘는다.

이들 삼성 베트남법인의 2016년 수출액 400억 달러(42조5천억 원)와 비교하면 27% 이상 늘어나며 베트남 전체 수출액의 24%가량을 차지한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 전체 휴대전화 물량의 절반가량을 생산하는 베트남 공장이 수출 중추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미국이 세계 최대 규모의 경제블록을 만드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탈퇴하면서 미국 시장을 노리고 이 협정에 가입한 베트남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아직 파장이 현실화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베트남 정부는 트럼프 정부가 반덤핑 조치 확대 등 무역장벽을 높이면 대미 수출에 어려움이 생길 것으로 보고 조속한 유럽연합(EU)과의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좌초 위기에 몰린 TPP 회생을 위한 11개 가입국의 공조 등 대안을 찾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