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한국경제와 신3고의 압박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1.05 10:56:18

지금 정부는 3%성장 예측에 3만 불시대의 도래를 반기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국민들도 이런 경제적 변화가 나쁠 것은 없다. 그러나 3이라는 숫자가 가져다주는 장밋빛 미래에 마냥 도추해 있기에는 우리의 경제적 환경이 상당히 암울하다. 연초부터 고유가, 고금리, 원고의 3고현상이 금년의 한국경제를 무겁게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에너지 수입국인 우리나라에 1배럴에 70달러에 육박하는 고유가는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한다. 유가가 만약 70달러를 넘어서면 우리경제는 감내하기 힘든 오일쇼크상태에 빠질 우려가 있다. 지난 해 연말 우리가 금리를 한 차례 올렸지만 이로써 현 수준의 금리를 유지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미국 채권시장의 금리가 계속 상승하고 있고 앞으로 미국 연방은행과 주요국들의 중앙은행들의 추가금리 상승조치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 가지 악재 중에서 우리에게 당장 위협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은 원화의 강세현상이다.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로서는 연 초 부터 빠른 속도로 올라가고 있는 원화강세가 생산원가상승의 부담이 되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어제 마감된 1달러당 원화는 1062.2원이었다. 아직 까지는 우리의 수출시장이 그런대로 견딜 수 있겠지만 만약 원화가치가 더욱 상승하면 원가압력을 견디지 못하는 기업들이 속출할 것이다.

문제는 우리의 경제환경을 악화시키는 이 세 가지 요인들이 모두 외생적 요인으로 우리가 스스로 통제할 수 없는 것들이라는 점이다. 우리 경제가 적응적 변화를 할 수 밖에 없는데 생각 보다 변화의 한계를 넘어설 수도 있기 우리로서는 불안하기 그지없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우리의 주력수출상품이 자동차는 벌써 수출목표액을 7%정도 하향조정하고 있고, 우리나라 수출액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은 사드보복을 시원하게 거두지 않고 있다. 정부는 이에 따른 정책적 대응을 슬기롭게 해야 하겠지만 우선 국민들에게 우리의 처지를 분명하게 알리고 어려운 경제환경을 타개하기 위한 자발적 협력을 당부하지 않으면 안 된다. 안보도 중요하지만 현대정치에 있어서 경제의 성공여부는 무엇보다 가장 긴요한 정부의 정책과제이기 때문이다.

<김영종 동국대 명예교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싱가포르-홍콩, 가상화폐 새 중심지로 부상

싱가포르와 홍콩이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싱가포르와 홍콩이 블록체인

美SEC, 사기 혐의로 센트라 공동창업자 고소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SEC)는 전설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를 앞세워 ICO 모금을 진행한 센트라테크의 공동

러시아 대법원, 암호화폐 웹사이트 금지 재검토 명령

러시아 대법원은 암호 화폐 정보 사이트 폐쇄에 대한 항소심 판결에서 재검토 명령을 내렸다. 20일 러시아 법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로이킴, 5월 베스트 앨범으로 일본 진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5)이 5월 일본에서 데뷔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소유, 제주도에서 여유로운 일상 '눈길'

가수 소유가 제주도의 일상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나윤권, 11년만의 정규앨범으로 컴백

가수 나윤권(본명 황윤권·34)이 5월 10일 정규 3집으로 컴백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슈·특집[장애인 보험료 차별 개선]더보기

최종구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ATM 대폭 개선

금융당국이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을 계기로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에 나섰다. 앞으로 전동휠체어

최종구

장애인 보험료 차별 금지 및 전동휠체어 보험 출시

보험에 가입할 때 장애를 알릴 의무가 폐지되고, 장애인 보험료 차별도 금지하며, 전동휠체어 보험도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