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쉐보레 '2018년형 볼트EV' 사전 계약 받아…1회 충전 주행거리 383㎞

By 음영태 기자 2018.01.15 13:04:03



쉐보레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80㎞에 달하고, 보조금을 받으면 2천만원대에 살 수 있는 쉐보레 '2018년형 볼트EV(전기차)'가 한국 시장에 선보인다. 한국지엠(GM)은 전국 쉐보레 전시장에서 2018년형 볼트EV 사전 계약 신청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한국GM에 따르면 이 차는 고강성·경량 차체에 60kW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갖춰 한번 충전하면 383㎞를 달릴 수 있다. 최대 출력과 토크(회전력)는 204마력, 36.7kg.m 수준이다.

차체 바닥에 배치된 배터리 패키지 덕분에 차체 하중은 줄고 실내 공간은 넓어졌다. 전자식 정밀 기어시프트와 전기차에 최적화한 전자식 파워스티어링 시스템을 사용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7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기존 볼트EV는 단일 모델이었지만, 2018년형은 'LT', 'LT 디럭스'가 추가돼 세부모델 수가 3개로 늘었다.

세부모델별 가격은 LT 4천558만원, LT 디럭스 4천658만원, 프리미어 4천779만원으로 책정됐다.

아직 올해 전기차 국고 보조금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환경부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혜택을 모두 더하면 2018년형 볼트EV 역시 소비자가 2천만 원 후반 대 가격에 살 수 있을 것으로 한국GM은 예상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은 이달 중 공지될 예정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지난해 볼트EV가 1회 충전 주행거리 383㎞라는 획기적 성능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만큼 본사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올해보다 많은 국내 고객들이 쉐보레 볼트EV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입 수량을 충분히 확보했다"고 밝혔다.

볼트EV는 지난해 '북미 올해의 차', '그린 카 오브 더 이어'(Green Car Of The Year), '미국 모터트렌드 2017 올해의 차' 등 권위 있는 상을 휩쓸었고, 최근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친환경 부문 '2018 올해의 차'까지 수상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