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연초부터 전기차 경쟁 ‘가열’…볼트EV·코나 일렉트릭 출시

By 음영태 기자 2018.01.15 14:57:40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새해 벽두부터 자동차 업계에서는 전기차 출시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거의 400㎞에 이르는 쉐보레 볼트EV(전기차)와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이 15일 같은 날 '예약'을 받기 시작했고, 이어 BMW 뉴i3, 벤츠 더 뉴 C 350e·GLC 350e 등도 줄줄이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현대차는 이날부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 '코나 일렉트릭'과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예약 접수를 시작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코나 일렉트릭에는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의 전용 모터가 탑재됐고, 아직 공식 인증 전이지만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90㎞ 이상(자체 인증 수치)에 이른다.

코나 일렉트릭의 세부모델은 모던, 프리미엄 두 가지이다. 각 세부모델 안에서도 소비자는 사용 패턴과 필요에 따라 64kWh 배터리(1회 충전 390㎞ 이상 주행 가능)가 탑재된 '항속형' 모델과 39.2kWh 배터리(1회 충전 240㎞ 이상 주행 가능)가 적용된 '도심형'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모던 모델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지능형 안전 시스템 기술이 기본 적용됐고, 프리미엄 모델에는 후측방 충돌 경고·후방 교차 충돌 경고 기능이 기본 사양으로 실렸다.

아울러 코나 일렉트릭 구매자는 동급 최초로 차로 유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도 선택할 수 있다.

코나 일렉트릭의 예상 가격은 항속형 모델(1회 충전 390㎞ 이상 주행)의 경우 모던 4천600만원 초과, 프리미엄 4천800만원 초과, 도심형 모델(1회 충전 240㎞ 이상 주행)의 경우 모던 4천300만원 초과, 프리미엄 4천500만원 초과 수준으로 공개됐다.

1회 충전 주행거리를 200㎞ 이상으로 늘린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도 N, Q 두 가지 모델에 대해 예약 판매가 시작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최초 SUV 전기차(코나)에 대한 큰 관심을 반영하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를 진행한다"며 "지난해 7천932대를 팔아 전기차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2018년형도 기대작"이라고 설명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