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시총 포드에 밀려…양산 난항에 위기 가중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03 14:28:23

테슬라

생산 차질에 따른 자금난과 자율주행차 사망사고, 신용등급 강등 등 겹악재에 직면한 테슬라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던진 농담 한마디에 주가까지 폭락했다.

결국 테슬라는 시가총액에서 포드에 밀리는 굴욕을 당했다. 포드를 추월한 지 딱 1년 만이다. 하지만 회사가 역점을 두고 있는 모델3 대량생산도 목표 달성이 요원해 지면서 테슬라의 위기는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주가는 머스크 CEO의 파산 농담 여파로 장중 7% 넘게 빠지며 주당 248달러까지 밀려났다. 이는 지난해 9월 기록한 최고가에서 36%나 빠진 금액이다.

주가가 급락하면서 테슬라의 시총은 경쟁업체인 포드에게도 추월당했다.

테슬라의 시총은 이날 종가 기준으로 420억6천300만 달러(44조5천400억 원)를 기록해 435억8천800만 달러(46조1천640억 원)의 포드에 뒤처졌다. 테슬라는 1년 전 포드에 이어 제너럴모터스(GM)까지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으로 미국 최대 자동차업체로 등극한 바 있다.

하지만 테슬라의 앞길에는 여러 악재가 기다리고 있어 위기 타개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자동차 블로그인 잘롭닉(Jalopnick)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지난 2일 오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의 주당 생산량이 곧 2천 대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상황이 계획대로 흘러간다면 앞으로 1주일 내 2천 대 생산을 수월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머스크의 낙관적 기대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테슬라가 대량생산 목표를 일정 내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모델3의 주당 5천 대 생산 데드라인이 3개월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주당 2천 대 생산은 목표치에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미국 CNBC방송은 테슬라의 회계최고책임자(CAO)가 지난달 초 회사를 떠났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테슬라의 '심판의 날'(day of reckoning)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가 시달리고 있는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회사는 모델3 대량생산이 지연되면서 현금 유동성 위기에 빠진 데 이어 지난달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모델X의 운전자가 주행 도중 사망하면서 사면초가 상황에 빠졌으며, 설상가상으로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테슬라 신용등급을 B3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고, 회사는 볼트 부식 문제로 모델S 12만3천대를 리콜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