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시총 포드에 밀려…양산 난항에 위기 가중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03 14:28:23

테슬라

생산 차질에 따른 자금난과 자율주행차 사망사고, 신용등급 강등 등 겹악재에 직면한 테슬라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던진 농담 한마디에 주가까지 폭락했다.

결국 테슬라는 시가총액에서 포드에 밀리는 굴욕을 당했다. 포드를 추월한 지 딱 1년 만이다. 하지만 회사가 역점을 두고 있는 모델3 대량생산도 목표 달성이 요원해 지면서 테슬라의 위기는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주가는 머스크 CEO의 파산 농담 여파로 장중 7% 넘게 빠지며 주당 248달러까지 밀려났다. 이는 지난해 9월 기록한 최고가에서 36%나 빠진 금액이다.

주가가 급락하면서 테슬라의 시총은 경쟁업체인 포드에게도 추월당했다.

테슬라의 시총은 이날 종가 기준으로 420억6천300만 달러(44조5천400억 원)를 기록해 435억8천800만 달러(46조1천640억 원)의 포드에 뒤처졌다. 테슬라는 1년 전 포드에 이어 제너럴모터스(GM)까지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으로 미국 최대 자동차업체로 등극한 바 있다.

하지만 테슬라의 앞길에는 여러 악재가 기다리고 있어 위기 타개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자동차 블로그인 잘롭닉(Jalopnick)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지난 2일 오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의 주당 생산량이 곧 2천 대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상황이 계획대로 흘러간다면 앞으로 1주일 내 2천 대 생산을 수월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머스크의 낙관적 기대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테슬라가 대량생산 목표를 일정 내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모델3의 주당 5천 대 생산 데드라인이 3개월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주당 2천 대 생산은 목표치에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미국 CNBC방송은 테슬라의 회계최고책임자(CAO)가 지난달 초 회사를 떠났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테슬라의 '심판의 날'(day of reckoning)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가 시달리고 있는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회사는 모델3 대량생산이 지연되면서 현금 유동성 위기에 빠진 데 이어 지난달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모델X의 운전자가 주행 도중 사망하면서 사면초가 상황에 빠졌으며, 설상가상으로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테슬라 신용등급을 B3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고, 회사는 볼트 부식 문제로 모델S 12만3천대를 리콜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