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시총 포드에 밀려…양산 난항에 위기 가중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03 14:28:23

테슬라

생산 차질에 따른 자금난과 자율주행차 사망사고, 신용등급 강등 등 겹악재에 직면한 테슬라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던진 농담 한마디에 주가까지 폭락했다.

결국 테슬라는 시가총액에서 포드에 밀리는 굴욕을 당했다. 포드를 추월한 지 딱 1년 만이다. 하지만 회사가 역점을 두고 있는 모델3 대량생산도 목표 달성이 요원해 지면서 테슬라의 위기는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주가는 머스크 CEO의 파산 농담 여파로 장중 7% 넘게 빠지며 주당 248달러까지 밀려났다. 이는 지난해 9월 기록한 최고가에서 36%나 빠진 금액이다.

주가가 급락하면서 테슬라의 시총은 경쟁업체인 포드에게도 추월당했다.

테슬라의 시총은 이날 종가 기준으로 420억6천300만 달러(44조5천400억 원)를 기록해 435억8천800만 달러(46조1천640억 원)의 포드에 뒤처졌다. 테슬라는 1년 전 포드에 이어 제너럴모터스(GM)까지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으로 미국 최대 자동차업체로 등극한 바 있다.

하지만 테슬라의 앞길에는 여러 악재가 기다리고 있어 위기 타개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자동차 블로그인 잘롭닉(Jalopnick)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지난 2일 오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의 주당 생산량이 곧 2천 대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상황이 계획대로 흘러간다면 앞으로 1주일 내 2천 대 생산을 수월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머스크의 낙관적 기대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테슬라가 대량생산 목표를 일정 내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모델3의 주당 5천 대 생산 데드라인이 3개월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주당 2천 대 생산은 목표치에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미국 CNBC방송은 테슬라의 회계최고책임자(CAO)가 지난달 초 회사를 떠났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테슬라의 '심판의 날'(day of reckoning)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가 시달리고 있는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회사는 모델3 대량생산이 지연되면서 현금 유동성 위기에 빠진 데 이어 지난달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모델X의 운전자가 주행 도중 사망하면서 사면초가 상황에 빠졌으며, 설상가상으로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테슬라 신용등급을 B3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고, 회사는 볼트 부식 문제로 모델S 12만3천대를 리콜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여자친구, 신나는 휴가 비하인드…"청량美 가득"

여자친구의 청량미 가득한 화보가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사회복무요원' 규현, 김희철 SNS로 깜짝 근황 전해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인크레더블2' 136만↑, '겨울왕국' 넘어 디즈니·픽사 첫주 최고 기록

'인크레더블 2'가 개봉 첫주 주말 동안 누적 136만 관객을 동원하며 디즈니 픽사 한국 개봉 첫 주 최고...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