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이번엔 병원과 환자정보 공유하려다 중단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06 15:25:24

페이스북

페이스북이 2016년 미 대선에서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파문에 휩싸인 가운데 이번엔 병원과 개인정보를 공유하려다 잠정 중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페이스북은 대선 스캔들이 불거진 지난달까지도 여러 병원과 협의를 계속해온 것으로 알려져 어느 선까지 개인정보를 활용하려 했는지를 놓고 또 다른 의혹을 낳게 됐다.

6일(이하 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달 미국 몇몇 병원 및 의료 기관에 개인정보를 공유 방안을 제안했으며, 여기에는 스탠퍼드 의대, 미국심장학회 등 주요 기관이 포함됐다.

페이스북은 이들 병원과 환자의 질병 기록, 처방 정보 등을 익명으로 공유하고, 이를 페이스북 회원 정보와 연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이들 병원이 특별한 치료나 관리가 필요한 환자를 찾도록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이 같은 구상은 그러나 지난달 페이스북 회원 수천만 명의 정보가 2016년 미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캠프로 유출됐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잠정 중단됐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이번 일은 계획 단계 이상으로 진척되지 않았으며, 우리는 누구의 정보도 받거나, 공유하거나, 분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페이스북이 그동안 얼마나 많은 회원 정보를 수집해 어느 선까지 무단으로 활용했는지를 놓고 의혹이 커지게 됐다.

특히 페이스북은 의료 기록이 엄격하게 관리된다는 점을 의식해서인지 병원과 공유하려는 개인정보 중에서 이름 등은 삭제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고 CNBC는 전했다.

의료 소프트웨어 업체인 케어저니(Care Journey) 관계자는 "고객들은 그들의 정보가 이런 식으로 쓰일 것으로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페이스북이 계획을 그대로 추진했다면 확실한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도용하려는 것인지 우려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보유출 파문으로 페이스북에서 탈퇴하려는 회원 중 일부가 시스템 오류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 보도했다.

미국, 유럽의 페이스북 회원 사이에선 '내 계정 삭제'(Delete My Account) 버튼을 눌러도 비밀번호가 틀렸다는 메시지만 되돌아온다는 불만이 잇따르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이들 회원이 비밀번호를 수차례 재설정해도 오류가 해결되지 않고 있으며, 이러한 문제는 컴퓨터 운영체계(OS)나 기기와 무관하게 공통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페이스북이 회원들의 계정 삭제를 어렵게 만든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유튜브 2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2억뷰를 돌파...

유튜브, 가수 박재범 다큐 '제이팍' 내달 공개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지난 24일 힙합 아티스트 박재범을 다룬 다큐멘터리 '제이팍: 쵸즌원'...

이던이 찍은 연인 현아 일본 여행 사진..'가려도 예쁘네'

이던이 현아와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