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통화량 증가율, 10개월 만에 최고…설 상여금 효과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1 14:40:37

통화

시중 통화량이 10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8년 2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2월 통화량(M2)은 2천570조7천646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6.2% 늘어났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의미한다. M2 증가율은 작년 4월(6.6%)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시중 통화량은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하며 작년 8∼12월 4%대 증가율에 그쳤으나 올해 1월 5.5%에 이어 2월에도 반등했다.

통화량 확대엔 2월 설 효과가 있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설 상여금을 지급하기 위해 기업 대출이 늘어났고 이를 받은 가계가 현금으로 보유하거나 수시입출식 예·적금 등을 들며 통화량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기업 대출이 늘어난 점이 통화량 증가세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며 "2월에는 여기에 설 상여금 효과가 더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