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분기 전월세전환율 소폭 하락…월세 부담↓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2 09:54:21

아파트

올해 1분기 서울 시내 반전세 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이 4.8%로 나타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4%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와 비교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이며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따라서 전월세전환율이 낮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상대적으로 월세 부담이 줄어들었다는 의미다.

시는 2013년 3분기부터 자치구별, 권역별, 주택유형별, 전세보증금별로 전월세전환율을 공개하고 있다.

자치구별로는 강북구 5.6%, 동대문구 5.5%, 서대문구 5.2% 등지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송파구 4.2%, 강동구 4.3%, 양천구 4.3% 등은 낮은 자치구로 기록됐으며, 권역별로는 동북권·서북권·도심권이 5%로 높았고, 서남권 4.8%·동남권 4.3%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전세보증금과 주택 유형별로 보면 전세보증금 1억원 이하 단독 다가구가 6.2%로 가장 높았고, 2억∼3억 원과 3억 원 초과 다세대 연립 주택이 3.7%로 가장 낮았다.

한편, 올해 1분기 오피스텔과 원룸 등의 전월세전환율은 5.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포인트 낮아졌다.

시는 "오피스텔과 원룸 거래가 가장 많이 이뤄진 지역은 강서·영등포·관악구로, 전체 거래의 40%가량이 몰렸다"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