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분기 전월세전환율 소폭 하락…월세 부담↓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2 09:54:21

아파트

올해 1분기 서울 시내 반전세 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이 4.8%로 나타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4%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와 비교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이며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따라서 전월세전환율이 낮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상대적으로 월세 부담이 줄어들었다는 의미다.

시는 2013년 3분기부터 자치구별, 권역별, 주택유형별, 전세보증금별로 전월세전환율을 공개하고 있다.

자치구별로는 강북구 5.6%, 동대문구 5.5%, 서대문구 5.2% 등지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송파구 4.2%, 강동구 4.3%, 양천구 4.3% 등은 낮은 자치구로 기록됐으며, 권역별로는 동북권·서북권·도심권이 5%로 높았고, 서남권 4.8%·동남권 4.3%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전세보증금과 주택 유형별로 보면 전세보증금 1억원 이하 단독 다가구가 6.2%로 가장 높았고, 2억∼3억 원과 3억 원 초과 다세대 연립 주택이 3.7%로 가장 낮았다.

한편, 올해 1분기 오피스텔과 원룸 등의 전월세전환율은 5.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포인트 낮아졌다.

시는 "오피스텔과 원룸 거래가 가장 많이 이뤄진 지역은 강서·영등포·관악구로, 전체 거래의 40%가량이 몰렸다"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싱가포르-홍콩, 가상화폐 새 중심지로 부상

싱가포르와 홍콩이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싱가포르와 홍콩이 블록체인

美SEC, 사기 혐의로 센트라 공동창업자 고소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SEC)는 전설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를 앞세워 ICO 모금을 진행한 센트라테크의 공동

러시아 대법원, 암호화폐 웹사이트 금지 재검토 명령

러시아 대법원은 암호 화폐 정보 사이트 폐쇄에 대한 항소심 판결에서 재검토 명령을 내렸다. 20일 러시아 법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로이킴, 5월 베스트 앨범으로 일본 진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5)이 5월 일본에서 데뷔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소유, 제주도에서 여유로운 일상 '눈길'

가수 소유가 제주도의 일상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나윤권, 11년만의 정규앨범으로 컴백

가수 나윤권(본명 황윤권·34)이 5월 10일 정규 3집으로 컴백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슈·특집[장애인 보험료 차별 개선]더보기

최종구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ATM 대폭 개선

금융당국이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을 계기로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에 나섰다. 앞으로 전동휠체어

최종구

장애인 보험료 차별 금지 및 전동휠체어 보험 출시

보험에 가입할 때 장애를 알릴 의무가 폐지되고, 장애인 보험료 차별도 금지하며, 전동휠체어 보험도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