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BMW·아우디 등 6만9천803대 '제작결함' 리콜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2 09:57:41

1

국토교통부는 제작 결함이 발견된 한국GM, BMW, 아우디, 링컨, 미쓰비시 등 33개 차종 6만9천803대를 리콜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GM 윈스톰 4만4천573대는 차량 뒤쪽 스포일러를 고정하는 볼트 결함으로 스포일러가 떨어져 나가 뒤에 오는 차량의 사고를 유발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BMW 320i 등 12개 차종 1만5천802대는 에어컨 및 히터 송풍량 조절기와 커넥터의 연결 결함으로 강한 바람 작동 시 부품 과열로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제기됐다.

아우디 Q5 35 TDI 콰트로(Quattro) 등 6개 차종 5천732대는 국토부의 자기인증적합조사 중 후부 반사기 기준위반 사실이 드러났다.

국토부는 이들 리콜 대상 차량을 들여와 판매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해당 자동차 매출액의 1천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며, 링컨 MKZ 등 3개 차종 3천222대는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2

MKZ 등 2개 차종 3천221대는 조향핸들을 조향축에 고정하는 볼트 결함으로 조향핸들이 이탈돼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쿠가(Kuga) 1대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의 인플레이터 작동에 필요한 혼합물 결함으로 사고시 무릎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됐다.

재규어 XF 등 9개 차종 326대도 2가지 리콜에 나선다.

재규어 XF 등 8개 차종 322대는 고압 연료레일 끝부분 용접 결함으로 연료가 새어 나와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재규어 E-페이스(PACE) 4대는 앞 브레이크 호스 고정장치 결함으로 앞바퀴와 브레이크 호스 간 간섭을 일으켜 브레이크 호스가 파손되고 브레이크액이 누유돼 제동성능이 저하될 우려가 제기됐다.

미쓰비시 RVR 143대는 앞 창유리 와이퍼 부품 결함으로 우천시 와이퍼가 작동되지 않을 위험이 나타났다.

벤츠 스프린터 5대는 연료 압력제어 밸브와 고압연료를 저장하고 개별 인젝터로 분배해주는 커먼레일의 체결 결함으로 연료가 유출돼 엔진 출력 저하 및 시동 불량 등을 일으킬 가능성이 확인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