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분양가 급등…1분기 3.3㎡당 3천306만원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2 14:10:52

아파트

올해 1분기에 분양된 상가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3천300만원을 넘으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114는 올해 1분기 공급된 상가 53곳(3천287개 점포)의 평균 분양가를 조사한 결과 3.3㎡당 3천306만원으로, 2001년 조사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22% 가량 높은 것이다.

1분기 상가 평균 분양가가 올라간 것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과 강서구 마곡동에서 나온 7개 상가가 3.3㎡당 평균 4천385만원의 고가에 분양된 영향이 크다. 이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단지 내 상가는 1분기에 공급 물량이 감소하며 평균가가 올라갔다.

1분기 분양된 상가는 근린상가가 25개로 가장 많았고 복합형 상가 19개, 단지내 상가 9개, 테마상가 1개 등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70%에 달했고 지방은 30%에 그쳤다.

경기·인천의 경우 남양주 다산신도시와 하남 미사, 화성 동탄2신도시 등지에서 29개 상가가 3.3㎡당 평균 3천281만원에 분양됐고, 지방 상가 분양가는 3.3㎡당 2천873만원이었다.

부동산114 김민영 선임연구위원은 "지난달 말부터 상가와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대출 규제(RTI)가 시행되면서 상가 분양시장도 투자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주택에 대한 규제로 대체 투자처가 마땅치 않고 안정적인 임대수입을 원하는 수요는 여전해 우량 상가에 대한 거래와 관심은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싱가포르-홍콩, 가상화폐 새 중심지로 부상

싱가포르와 홍콩이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싱가포르와 홍콩이 블록체인

美SEC, 사기 혐의로 센트라 공동창업자 고소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SEC)는 전설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를 앞세워 ICO 모금을 진행한 센트라테크의 공동

러시아 대법원, 암호화폐 웹사이트 금지 재검토 명령

러시아 대법원은 암호 화폐 정보 사이트 폐쇄에 대한 항소심 판결에서 재검토 명령을 내렸다. 20일 러시아 법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로이킴, 5월 베스트 앨범으로 일본 진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5)이 5월 일본에서 데뷔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소유, 제주도에서 여유로운 일상 '눈길'

가수 소유가 제주도의 일상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나윤권, 11년만의 정규앨범으로 컴백

가수 나윤권(본명 황윤권·34)이 5월 10일 정규 3집으로 컴백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슈·특집[장애인 보험료 차별 개선]더보기

최종구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ATM 대폭 개선

금융당국이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을 계기로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에 나섰다. 앞으로 전동휠체어

최종구

장애인 보험료 차별 금지 및 전동휠체어 보험 출시

보험에 가입할 때 장애를 알릴 의무가 폐지되고, 장애인 보험료 차별도 금지하며, 전동휠체어 보험도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