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FOMC…모든 위원 "강한 경제낙관론 피력"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2 14:40:11

f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이 향후 경기 흐름에 대해 강한 낙관론을 피력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보면, 대부분의 연준 위원들은 "물가가 향후 수개월 내 목표 수준(2%)에 도달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경제성장률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면서 특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조치가 추가적인 상승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모든 위원이 수개월 내 경제가 강화되고 인플레이션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3월 기준금리 인상 결정에는 만장일치로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준 수뇌부의 자신감은 향후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가팔라질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미 언론들은 "이번 3월 FOMC 의사록은 다소 매파적"이라고 평가했다. 매파는 통화 긴축을 선호하는 경향이다.

연준 위원들은 다만 미국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무역갈등과 재정적자를 꼽았다. 무엇보다 일부 위원들은 미국의 농업 분야가 중국의 보복관세에 취약한 측면이 있다고 평했다.

의사록은 "위원들은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가 자체적으로 미국 경제 전망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러나 상당수 참석자가 다른 국가들의 보복적인 무역 조치 가능성과 무역 정책 관련 불확실성 등을 미국 경제의 하방 위험으로 봤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