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40여개 업계단체 '트럼프 대중국 관세 반대'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2 14:54:17

미국

미국의 업계 단체들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대대적인 수입 관세 부과를 저지하기 위해 연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이들 단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수입 관세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다음날인 6일 워싱턴의 전미소매업연맹(NRF) 본부 건물에서 첫 모임을 가졌다.

모임에는 소매, 농업, 기술, 제조업을 포함한 40여개 업계의 이익 대변 단체들이 참여해 정보와 기술적 분석 자료를 교환하고 협력 방안을 조율했다. 연대의 목적은 관세 대상 목록에서 특정 품목들을 제외하기 위해 노력하고 더 나아가 업계가 단합해 관세 부과 자체를 철회토록 하는 데 두고 있다.

중국이 보복에 나선다면 결국 가격 인상의 부담이 소비자들에게 전가되며 이는 미국 경제와 일자리를 해치고 세제개편의 효과를 없앤다는 것이 연대측의 주장이다.

소매업지도자협회의 헌 쿼치 국제무역 담당 부회장은 이처럼 다양한 업계의 단체들이 보기 드물게 연대한 배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예상치 못한 조치가 "미국 경제의 모든 부문에 경종을 울렸기 때문"이 됐다고 말했다.

미국 의류·신발협회의 스티브 라마 부회장은 인터뷰에서 "관세는 무역전쟁으로 번지며 무역전쟁에는 아무런 승자도 없다"고 강조했다.

아마존과 구글, 페이스북, IBM 등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보기술산업협의회(ITIC)의 호세 카스타네다 대변인은 연대 모임이 1천300여개 품목들을 점검한 뒤 다음달 11일까지로 정해진 공식 의견 수렴 기간에 제외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대에 동참한 미국 상공회의소의 마이런 브릴런트 부회장은 성명에서 "행정부가 대중 무역관계의 균형과 공정성 회복에 초점을 맞춘 것은 적절하다"면서도 "미국 소비자들이 매일 사용하는 제품들에 관세를 매기는 것은 그 뜻을 이룰 길이 못 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언론인연합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에 방탄소년단

한국언론인연합회가 올해 제18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 수상자로 방탄소년단을 비롯한 12명(팀)을...

"손흥민 71분" 토트넘, 바르사와 1-1…조 2위로 챔스리그 16강행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비기면서 극적으로 유럽축구연맹...

김경록, 1월 결혼…"4년 교제 여친, 눈이 맑은 사람"

3인조 보컬그룹 V.O.S 김경록(35)이 다음 달 결혼한다. 지난 11일 가요계에...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