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한국GM에 올드머니 못 넣어…차등감자는 넘어야 할 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3 14:50:11

이동걸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3일 한국GM의 자금 지원과 관련해 GM 본사 대출금을 출자전환하는데 따른 올드머니 투입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본사의 신규투자에 매칭하는 '뉴머니'만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인데, 이에 따른 지분율 하락을 방지하기 위한 GM 지분의 차등감자가 "넘어야 할 산"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산업은행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GM에 대한 GM 본사 대출금을 출자전환하는 데 따른) 올드머니는 들어갈 이유가 없다"며 "올드머니는 (GM의) 기존 경영 책임이어서 단돈 1원도 못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뉴머니도 같은 조건에서 기업을 살린다는 취지에서 들어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GM의 대출금을 출자전환하면 그만큼 산업은행의 지분율은 현재의 17%보다 낮아진다. 이 경우 '비토권' 행사가 어려워지는 등 부작용이 생기는 데 대해 차등감자를 관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GM 대출금을 출자전환하면 그만큼 산업은행의 지분율은 현재의 17%보다 낮아진다. 이 경우 '비토권' 행사가 어려워지는 등 부작용이 생긴다. 이에 산은은 차등감자를 요구하고 있는 상태인데, GM쪽은 차등감자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어 산업은행에 쏟아질 책임론을 의식한 듯 "(뉴머니 투입이) 성사돼서 17% 지분율만큼 지원하기로 할 경우 우리는 종합적으로 놓고 평가하는데, (조건) 한 개만 놓고 예전만 못하지 않느냐, 책임져라, 이런 식으로 하면 어떤 결정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이라고 했다.

이 회장은 한국GM 실사와 관련해 "제일 핵심적인 건 트랜스퍼 프라이스(이전가격) 문제인데, 그 사람들(GM 본사) 입장에선 글로벌 전략이고 세금 이슈가 관련돼 있다"며 "저희가 원하는 만큼 (자료를) 내놓기 힘들 수밖에 없어 실랑이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GM 원가 구조도 봐야 하지만, 다른 (나라의) 공장에 주는 원가 구조도 봐야 하는데, 솔직히 다 까발리라는 거여서 저희도 요구는 하지만 좀 어려운 부분"이라고 토로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