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50대 중반 '안착'...외국인 매수세 영향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3 15:47:00

코스피

코스피가 사흘째 이어진 외국인 순매수세에 힘입어 2,450선에 안착했다. 13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2.36포인트(0.51%) 오른 2,455.07로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71포인트(0.27%) 오른 2,449.42로 출발해 오전 중에는 2,450선 주변을 오르내렸으나 오후 들어 2,450선 중반에 자리를 단단히 잡고 그대로 장을 마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밤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코스피도 상승세를 유지했다"며 "시리아에서는 지정학적 우려가 있었고 미국에서는 다음 주에 대중국 1천억 달러어치 관세 부과 관련 품목을 발표하겠다고 했지만 우리 증시 상승세는 꺾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외국인은 519억 원 규모 순매수로 지수를 끌어올렸다. 외국인은 11일 이후 사흘 연속 순매수를 기록했다. 반면 기관은 471억 원어치, 개인은 25억 원어치 각각 매도 우위였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대장주 삼성전자(1.63%)를 비롯해 SK하이닉스(0.24%), 삼성바이오로직스(0.88%), 포스코(1.87%), NAVER(0.92%), KB금융(1.18%) 등이 상승했다. 셀트리온(-2.85%), 현대차(-0.99%), LG화학(-1.32%) 등은 하락했다. 삼성물산은 등락이 없었다.

업종별로는 은행이 2.14% 올라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증권(1.89%), 운수창고(1.85%), 의료정밀(1.58%), 전기전자(1.28%) 등도 1% 이상 상승했고, 종이목재(0.95%), 금융(0.71%), 제조(0.59%), 철강금속(0.53%), 서비스업(0.39%) 등도 함께 올랐다.

반면 통신은 2.58% 하락했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통신요금의 원가 산정 자료 공개가 확정되면서, 요금 인하 압박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LG유플러스(-4.42%), KT(-2.91%), SK텔레콤(-2.18%)이 동반 하락했다.

코스닥은 1%대 상승해 900선 재돌파 목전에 왔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42포인트(1.18%) 오른 891.87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 종가가 890선을 넘어선 건 지난달 20일 이후 처음이다.

지수는 전날보다 2.67포인트(0.30%) 오른 884.12로 출발해 장중 한때 870대까지 밀려나기도 했지만 금세 상승세를 회복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메디톡스(0.92%), 바이로메드(1.68%), CJ E&M(2.32%), 에이치엘비(0.65%), 펄어비스(1.64%), 휴젤(4.50%) 등이 상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3.05%), 신라젠(-0.57%), 셀트리온제약(-0.45%), 코오롱티슈진(-0.10%) 등은 내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