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소폭 상승 출발...환율조작국 지정 피해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6 09:49:20

환율

미국 재무부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지 않고 관찰대상국 지위를 유지하자 원/달러 환율이 소폭 상승했다. 1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4분 현재 전거래일 종가보다 1.0원 오른 1,070.5원에 거래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5원 오른 달러당 1,071.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는 지난 주말 미국 재무부가 발표한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지 않아 환율을 짓누르는 요인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이) 관찰대상국 지위를 유지한 점이 부담을 경감해줬다"며 "미국의 시리아 공습으로 시장에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1분 현재 100엔당 996.98원이다. 이는 전 거래일 기준가(오후 3시 30분 기준)보다 2.88원 높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