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올라도 월 상환액 같은 변동금리 대출상품 출시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6 13:41:18

최종구

변동금리 상품이지만 금리가 오르거나 내려도 월 원리금 상환액은 일정하게 유지되는 주택담보대출이 연내 나온다. 변동금리 대출 중도상환수수료율은 낮추고,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중 고정금리 상품 비중은 연내 40%까지 올리는 목표를 세웠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6일 이 같은 내용의 '2018년 가계부채 위험요인 점검 및 향후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은행권 공동으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이라도 월 상환액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상품을 올해 안에 내놓기로 했다.

변동금리 상품은 금리가 올라가면 이자상환액이 늘어나 매월 갚아야 하는 돈이 커진다. 그러나 이 상품은 이자상환액이 늘어나는 만큼 원금 상환액을 줄여 매월 갚아야 하는 돈이 일정하도록 했다.

대신 만기 때 늘어난 잔여 원금을 일시 정산한다. 또 일정 기간마다 차주 상환 능력을 고려해 월 상환액을 조정하며, 중도상환수수료도 하반기에 변동금리 대출 수수료율을 낮추거나, 부과 기간을 줄이는 식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변동금리 대출은 고정금리보다 금융사가 부담하는 중도상환 비용이 작은 데도 대부분 은행에서 두 대출 중도상환수수료를 동일하게 부과한다.

금융위는 "대출 중도상환 부담이 줄어들면 더 낮은 금리를 제공하는 은행으로 옮기기 쉬워져서 금리 인하 경쟁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업권별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비중 목표치도 올린다.

은행은 지난해 45%이던 고정금리 비중 목표치를 올해 47.5%로 올리고, 보험은 지난해 30%에서 올해 40%로 상향 조정했다.

또 고정금리 대출 취급실적에 따른 주택신용보증기금 출연료 우대 요율을 현행 수준(연 0.01∼0.06%)보다 확대하고, 저축은행과 여신전문회사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해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활성화를 유도한다.

한계 차주를 대상으로 금융권 공동으로 세일앤리스백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급하게 빚을 갚아야 하면 본인이 살던 주택을 세일앤리스백 프로그램에 매각해 받은 돈으로 빚을 갚고, 그 집에서 임대로 살게 된다.

그러다가 돈을 모으면 5년 후 집을 매각한 가격에 해당 주택을 다시 살 수 있다.

이 밖에 하반기 금리상승에 따른 업권별·취약차주별 스트레스 테스트를 해 보완대책을 마련하고, 최고금리를 27.9%에서 24%로 낮춘 만큼 기존 대출도 최고금리 인하에 맞춰 자율적으로 금리를 낮추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시장금리 상승에 따라 차주 상환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다각적 보완대책을 마련해 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