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용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 수요 증가세 '주춤'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6 15:45:29

갤럭시

스마트폰 화면에 사용되는 플렉서블 아몰레드(AMOL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패널 수요 증가세가 올해 주춤할 것으로 전망됐다.

글로벌 IT전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16일 보고서를 내고 "올해 스마트폰용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 출하대수는 1억6천700만대로, 작년보다 34%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억2천500만대를 출하하면서 전년(4천만대) 대비 212.5%나 급증한 것과 비교하면 성장세가 크게 둔화된다.

보고서는 미국 애플의 아이폰X가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을 채용했으나 판매가 기대에 훨씬 못 미친데다 화웨이 등 중국 스마트폰 생산업체들도 TFT-LCD(박막 액정표시장치)에서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로 전환을 미룰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삼성전자의 갤럭시 S9 시리즈가 플렉서블 아몰레드 패널을 계속 채용할 계획이어서 그나마 수요 증가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 아몰레드 패널 출하대수도 4억5천300만대로, 작년 대비 증가율이 14%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IHS마킷의 하야세 히로시 연구원은 "아몰레드 패널은 폼팩터 측면에서 선택의 폭을 넓히기 때문에 스마트폰용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그러나 2020년 이후에나 TFT-LCD를 본격적으로 대체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