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약보합...코스닥 900선 회복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4.17 15:47:31

코스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72포인트(0.15%) 내린 2,453.77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90포인트(0.08%) 오른 2,459.39로 출발했으나 이내 외국인의 '팔자'에 힘을 잃으며 하락세로 돌아선 뒤 약보합권에서 움직였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이틀째 '팔자' 행진을 이어간 외국인은 2천752억 원어치의 매물 폭탄을 쏟아내며 지수를 압박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2천162억 원, 522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2.34%), 기계(1.54%)는 강세를 기록했고, 의약품(-1.81%), 유통업(-1.26%)은 약세 마감하는 등 등락이 엇갈렸다.

시총 상위주도 삼성전자(-0.72%)와 SK하이닉스(-1.43%), 삼성바이오로직스(-2.82%), 셀트리온(-1.86%) 등 1∼4위주는 나란히 내렸다. 반면에 현대차(2.94%), POSCO(2.46%), LG화학(0.96%)은 강세였다.

코스닥지수가 17일 두 달 보름 만에 900선을 다시 돌파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33포인트(0.48%) 오른 901.22로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는 지난 2월 1일(908.2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3.61포인트(0.40%) 오른 900.50으로 출발한 뒤 외국인과 개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장중 내내 상승 흐름을 유지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시리아 관련 불확실성이 완화하면서 투자심리는 진정 국면에 진입했다"면서 "다만 당분간 변동성 확대는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01억 원, 140억 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에 힘을 보탰다. 기관은 홀로 71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1.68%), 메디톡스(-1.50%)는 내리고 신라젠(1.65%), 바이로메드(2.99%)는 오르는 등 등락이 엇갈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