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게이츠의 혹평…비트코인 1만달러 문턱서 제동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5.08 08:33:37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가격 반등에 예상밖 제동이 걸렸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의 부정적인 한마디가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7일(현지시간) 오후 5시 10분께 156달러 하락한 9,433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오전 한때 9,200달러 밑으로 밀리기도 했다.

비트코인은 지난달 6,700달러 선까지 밀려났다가 서서히 고점을 회복하면서 '1만 달러 고지'를 눈앞에 둔 상황이었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지난 주말 9,900달러를 웃돌았던 비트코인 가격을 끌어내린 것은 버핏과 게이츠"라고 전했다.

앞서 버핏은 지난 5일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아마도 쥐약을 제곱한 것(rat poison squared)과 같다"고 혹평했다. 버핏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비트코인은 그 자체로는 아무것도 창조하지 못하는 자산"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게이츠 역시 CNBC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것도 생산하지 못하는 자산이 오르기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면서 "완벽하게 '바보 이론'에 부합하는 투자"라고 맹비판했다. 가격 하락에 쉽게 투자할 수 있다면 베팅하겠다고도 덧붙였다.

미 당국의 규제 우려까지 더해졌다.

이날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회의와 맞물려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이날 회의에서 가상화폐를 규제하는 법안을 논의했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앞서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SEC와 CFTC 회의에서 주요 가상화폐 거래를 규제하는 법안이 논의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BRICS 정상, 회원국의 주요 은행 DLT 연구에 대한 MOU 체결

BRICS 회원국의 5개 주요 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개발에 관한 MOU에 서명했다고 26일 공식

암호화폐은행 '갤럭시 디지털' 1분기 1억 3천 400만 달러 손실

억만장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가 회장을 맡은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디지털(Galax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