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최대규모 해외 M&A 확정…다케다, 66조원에 샤이어 인수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08 17:14:51

일본

일본 제약사 다케다(武田)약품공업이 아일랜드의 다국적 제약사 샤이어(Shire)를 66조 원에 인수하기로 8일 합의하면서 일본 기업으로서는 사상 최대 빅딜을 성사시켰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다케다는 이날 샤이어를 615억 달러(약 66조2천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케다는 샤이어 주주들에게 주당 30.33달러를 현금으로 지급하고, 다케다 신주0.839주 또는 주식예탁증서(ADS) 1.678개를 준다. 이에 따라 다케다는 일본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으로는 최대 빅딜을 성사시키며 매출액 3조 엔(약 29조7천억 원)이 넘는 거대 다국적 제약사로 성장할 기회가 됐다.

다케다는 지난 3월 말 샤이어 1주당 약 44파운드(약 6만4천400 원)에 인수를 처음 제의했다.

샤이어 측이 "성장성과 제품을 과소평가했다"며 제안을 거부하자 가격을 올려 4월 25일 주당 49파운드를 제시, 샤이어 측이 이 조건을 주주들에게 추천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제약업계의 매출액 순위는 543억 달러(약 58조5천300억 원)의 스위스 로슈사가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어 미국 화이자, 스위스 노바티스 등의 순이다. 다케다는 18위, 샤이어는 19위로 양사의 매출액을 합하면 일약 세계 9위 업체가 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새 앨범,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했다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Steven Hiroyuki Aoki·42)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새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다.

(여자)아이들 우기, 중국판 '런닝맨' 출연한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중국인 멤버 우기가 중국판 런닝맨 '달려라'에 출연한다고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천둥 "오랜만에 미르와 방송, 재밌었다‥앞으로 열심히 할 것"

천둥이 오랜만에 미르와 함께 방송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