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제조업 공급 0.7%↑…국산은 2분기 연속 감소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09 13:48:08

제조

지난해 말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던 제조업 국내공급이 올해 들어 반도체 설비를 중심으로 수입품 공급 증가로 반등했다. 하지만 국산 공급은 자동차 생산 부진 탓에 두 분기 연속 감소하며 반등 폭을 제한했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올해 1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0.7% 증가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은 2016년 4분기 2.4% 성장 이후 7.8% 증가한 작년 3분기까지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작년 4분기에는 1.9% 줄었으며, 증가 흐름이 끊겼다.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0년 1분기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었다.

하지만 올해 1분기에는 다시 증가로 돌아서며 한숨 돌렸다.

제조업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소폭이지만 증가로 전환해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며 "국산은 여전히 감소를 지속했지만, 수입이 증가하면서 전체 증가를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올 1분기 국산은 금속가공, 자동차 등이 줄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감소했지만, 수입은 기계장비, 전자제품 등이 늘어 6.1% 증가했다.

국산은 전 분기(-3.9%)에 이어 두 분기 연속으로 감소했고, 수입은 2016년 4분기 이후 6 분기 째 증가를 이어가고 있다.

수입은 특히 반도체 호조에 따른 설비 증설이 영향을 미쳤으며,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인한 카메라 모듈 수입 증가도 보탬이 됐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재별로 보면 최종재는 6.6% 증가했다. 소비재(1.8%)와 자본재(13.9%)가 모두 늘었기 때문이다. 다만 중간재는 3.1% 줄어들었다. 중간재 감소의 이유는 자동차 생산의 부진으로 관련 부품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건설 둔화에 따른 레미콘 수요 저하도 한 원인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 보면 기타운송장비는 1년 전보다 65.7% 증가했다. 이는 국립대 실습선 5대가 발주돼 국산(81.8%)에서 증가 폭이 컸기 때문이다.

반면 자동차는 4.1% 감소해 2분기 연속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금속가공도 11.4% 감소했다.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의 비중은 26.1%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p) 늘었다. 최종재(0.7%p)와 중간재(0.4%p) 모두 수입점유비율이 상승했다.

어운선 과장은 "자유무역협정(FTA) 등 개방이 진전되면 수출도 늘지만 수입도 늘어난다"며 "수입이 급격히 늘어나지 않는다면 일반적인 현상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샤이니 민호, 4월 15일 해병대 입대

그룹 샤이니의 민호(28)가 오는 4월 15일 입대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감우성-김하늘, JTBC '바람이 분다'서 멜로 호흡

배우 감우성(49)과 김하늘(41)이 JTBC 새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만난다고 양측 소속사가

트와이스 일본 돔투어 화려한 개막…"꿈 이뤘어요"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돔투어가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