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수입‘호황’…1분기 세수 작년보다 8조9천억 ↑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0 09:49:42

기재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정부의 세수입이 풍족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기획재정부가 10일 펴낸 '월간 재정동향' 5월호를 보면 올해 1분기 국세 수입은 78조8천억 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8조9천억 원 늘었다.

이에 따라 정부가 1년간 걷으려고 계획한 목표액 중 실제로 걷힌 세금의 비율을 의미하는 세수 진도율은 29.4%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시기보다 1.6% 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국세 수입 증가에는 법인세와 소득세 증가가 크게 기여했다. 1분기 주요 국세 수입 내역을 살펴보면 법인세가 20조8천억 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3조6천억 원 증가했고 소득세가 20조6천억 원으로 3조1천억 원 늘었다.

법인세 증가는 기업 실적 개선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12월 결산 법인의 2017년도 순이익은 101조9천700억원으로 2016년(63조9천300억원)보다 59.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월 결산 법인이 법인세를 납부한 올해 3월 법인세 실적은 1년 전보다 4조원 늘었다.

소득세의 경우 상용근로자 수가 증가한 것과 양도소득세 중과세 시행(4월)을 앞두고 부동산 거래가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밖에 부가가치세는 2천억원 늘어난 16조7천억원이 걷혔고 기타 세금이 1조6천억원 증가한 12조5천억원 징수됐다.

정부가 집행 실적을 관리하는 주요 관리대상사업은 올해 예산 280조2천억원 가운데 1분기에 연간 계획의 31.0%인 87조원이 집행됐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3월말 기준 1조8천억원 적자였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하고 정부의 실질적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10조5천억원 적자였다.

3월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50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국고채권 및 국민주택채권 증가 등으로 작년보다 22조7천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우리 경제는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하는 가운데 수출·소비 등을 중심으로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높은 청년 실업률 및 일부 지역경제의 고용위기 등은 체감경기를 악화시키고 경기회복 확산을 저해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는 관련 정책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함께 추가경정예산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 및 시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소민, 우아함과 시크 사이...청량美 가득

안정적 연기력뿐만 아니라 러블리한 일상 룩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정소민의 하와이 화보가 공개...

방탄소년단, 美 스타디움투어 32만 관객 동원

그룹 방탄소년단이 32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유진, 여전한 넘사벽 청순 미모..귀요미 로희도 폭풍성장

그룹 S.E.S의 멤버 유진이 딸 로희 양과 함께 행복한 근황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