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철강 보호무역 확산…터키, 세이프가드 조사 시작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0 09:57:49

철강

철강 수입국들이 미국의 보호무역으로 수출길이 막힌 철강이 자국으로 흘러들어오는 것을 막으려고 무역장벽을 잇달아 세우고 있다. 이런 움직임이 더 확산할 경우 미국을 대체할 시장을 찾으려는 업계 노력이 힘들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10일 코트라(KOTRA)에 따르면 터키는 최근 수입 철강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조사를 한다고 발표했다.

세이프가드 조사를 하는 이유는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철강 관세와 유럽연합(EU)의 철강 세이프가드 조사 시행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 여파로 세계 철강이 터키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조사 대상은 평판, 봉, 선, 형강, 철도 및 트램선로 재료, 관, 중공프로파일, 스테인리스 철강 등이다.

우리나라는 2013년 터키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덕분에 현재 이들 품목을 무관세 또는 2.5∼4.2% 관세를 내고 수출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러시아에 이어 터키에 세이프가드 조사 대상 철강을 가장 많이 수출하는 국가다.

터키는 2017년 77억8천475만 달러를 수입했는데 한국산이 8억7천968만 달러다. 터키는 오는 25일까지 관련 업체들의 이의제기를 받고 이후 공청회 등을 거쳐 9개월 이내에 조사결과를 발표한다.

코트라는 "이의제기 및 공청회 등 향후 조치는 모두 터키어로 진행되기 때문에 관련 업계는 현지 변호사 등 대리인 선임을 통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캐나다 국경관리청은 지난 4일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등 9개국을 대상으로 한 콘크리트 보강용 철근 반덤핑·상계 관세 연례재심 결과를 발표했다.

통상 연례재심은 1년에 한 차례 진행하지만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재심결과(2017년 9월)를 발표한 지 3개월 만에 다시 조사했다.

한국 기업은 기존에 부과된 41% 반덤핑 관세가 유지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이번 조사에 불응한 탓에 관세율이 기존 13.3%에서 다른 한국 기업과 같은 41%로 상향됐다.

코트라는 "미국의 철강 관세부과 조치가 강화되는 가운데 저가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이 유입될 가능성이 커지는 것을 우려하는 캐나다 정부가 앞으로 철강제품 수입 단속을 강화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