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분기 영업익 104억원…작년동기 比 73% 감소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0 10:17:05

카카오

카카오는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5천554억 원, 영업이익 104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2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3% 급감했다.

카카오는 영업익 급감에 대해 카카오페이 등 신규 사업부문의 광고선전비와 각종 서비스 매출·거래액 증가에 따른 지급 수수료, 인건비 등 비용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1분기 연결 영업비용은 전분기 대비 354억 원, 작년 동기 대비 1천396억 원 늘어난 5천45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늘면서 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광고·콘텐츠·기타 등 전 사업부문에서 두 자릿수대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광고 부문은 알림톡·캐시프렌즈·오토뷰 등 카카오 서비스 기반 광고 매출 증가와 신규 광고 플랫폼 도입 효과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한 1천54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8% 늘어난 2천856억 원을 기록했다. 게임 콘텐츠 부문이 32% 성장한 1천56억 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분기 매출 1천억 원을 넘었고, 음악 콘텐츠는 14% 늘어난 1천263억 원, 기타 콘텐츠는 583억 원을 기록했다.

기타 부문에서는 전자상거래와 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페이 등 신규 사업의 성장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33% 성장한 1천15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카카오는 "하반기에 국내 유수의 파트너와 손잡고 스마트카·스마트홈·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생활 영역에서 활용 가능한 AI 서비스들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며 "주요 사업부문인 광고와 콘텐츠의 성장세도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