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5년간 신차·상품성 개선모델 15종 국내 출시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1 13:50:17

지엠

경영정상화 수순에 들어간 한국GM이 향후 5년간 총 15종의 신차 및 상품성 강화 모델을 국내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GM은 이런 내용을 담은 내수 판매 회복을 위한 고객 프로모션(판매촉진) 계획을 11일 발표했다.

한국GM은 가장 먼저 경차 스파크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뉴 스파크'를 이달 출시한다.

2015년 '더 넥스트 스파크' 이후 3년여 만에 새로 나오는 것으로, 내·외관 디자인을 바꾸고 상품성을 전반적으로 개선했다.

뉴 스파크 외에도 신모델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이쿼녹스와 중형세단 말리부의 부분변경 모델이 연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한국GM 쉐보레는 이날 잠재 고객의 대리점 방문을 늘리기 위한 전국 규모의 고객 마케팅 활동과 지역사회 연대 강화를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개시했다.

이날부터 100일간 쉐보레 대리점을 찾은 고객을 대상으로 매일 1명을 추첨해 스파크를 경품으로 제공하며, 총 100명의 당첨 고객 중 첫 10명은 이달 중 열리는 뉴 스파크 신차 출시 행사에 초청할 계획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스파크는 독보적인 안전성과 가치를 바탕으로 경차 시장을 대변해왔다"며 "더 많은 국내 고객이 세계적 수준의 경차와 쉐보레 브랜드를 경험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쉐보레는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다'는 브랜드 정신을 담은 '네버 기브 업'(Never Give Up) 캠페인도 선보인다.

이날부터 올해 말까지 내수 시장에서 차량 1천 대가 판매될 때마다 쉐보레 스파크 1대를 소외 계층과 지역사회에 기증하는 내용이다. 6월 한 달간 전국 쉐보레 서비스센터에서는 하절기 안전운전을 위해 엔진오일, 오일필터, 에어클리너, 냉각수와 타이어 상태 등을 점검하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카젬 사장은 "고객과 지역사회의 성원에 보답해 국내 시장에서 쉐보레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