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고성능 세단 뉴 M5 공개…이달 말 판매 개시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4 15:00:40

bmw

BMW그룹 코리아는 14일 인천 영종도 드라이빙센터에서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 행사를 열고 고성능 세단인 6세대 뉴 M5를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BMW의 M 시리즈는 벤츠의 AMG나 아우디의 RS처럼 스포츠카와 맞먹는 출력과 주행성능 등을 갖춘 모델에 붙는 브랜드다. M5는 BMW의 간판 세단인 5시리즈를 기반으로 스포츠카의 성능을 향상했다.

이날 공개한 6세대 뉴 M5는 M 시리즈 최초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드라이브'를 탑재했다. 사륜구동은 네 바퀴가 모두 구동에 관여해 안정성은 높지만, 통상 연비나 속도는 이륜구동에 비해 떨어진다.

M x-드라이브는 후륜구동과 사륜구동, 사륜구동 스포츠 등 세 가지 모드를 제공해 도로 상황, 운전자 취향 등에 따라 구동 방식을 선택할 수 있게 했으며, 엔진은 M 트윈파워 터보 기술이 접목된 최신 4.4L V8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76.5㎏·m의 성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3.4초에 불과하다.

디자인은 더 강해진 성능을 뒷받침하도록 새롭게 바뀌었다. 앞 범퍼는 냉각 시스템과 브레이크에 충분한 공기를 공급하도록 종전보다 더 크게 디자인됐고, M5 모델 최초로 지붕을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으로 제작해 경량화와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했다고 BMW는 설명했다.

뉴 M5는 이달 말 판매에 들어가며 가격은 1억4천690만원(부가가치세 포함)이다. BMW는 이날 드라이빙센터에 새로 마련된 차량 출고공간 'BMW 딜리버리 존'도 공개했다.

이곳에서 차를 인도받으면 차량 공개 세레모니와 고객이 번호판을 직접 부착하는 이벤트, 트랙 주행 체험 등을 경험할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 100' 8위…자체 최고 기록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8위에...

배우 안우연, 30일 입대 '더 뱅커' 막바지 촬영 중…

배우 안우연이 오는 30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는 지난 22일 이같이 밝히며...

남태현·장재인, 연상연하 커플…"'작업실' 인연으로 교제"

밴드 사우스클럽의 남태현(25)과 가수 장재인(28)이 연인 사이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