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세...무역전쟁 우려 완화·강달러 전망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5 10:19:33

환율

원/달러 환율이 15일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오전 9시 46분 달러당 1,070.1원에 거래됐다. 전 거래일 종가보다 2.1원 높은 수준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우려가 완화하며 미 국채 금리가 상승하고 달러화 가치가 상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中興通信)가 "신속하게 다시 사업할 수 있도록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고, 중국 외교부도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올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기준금리 결정에서 투표권을 가진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개선된 경제전망이 추가 금리 인상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달러화 강세에 힘을 보탰다.

다만 "아르헨티나와 터키 등 신흥시장국 불안 상태가 소강 국면에 들어서면서 위험기피 현상이 완화, 환율 상승폭은 제한될 것"이라고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전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52분 현재 100엔당 975.43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엔당 976.55원)보다 1.12원 낮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