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60선 붕괴…외인·기관 매도에 이틀째 하락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5 15:57:46

코스피

코스피가 15일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분쟁이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에도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밀리며 2,460선을 내줬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7.57포인트(0.71%) 내린 2,458.5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76포인트(0.03%) 오른 2,476.87로 출발했으나 이내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장 중 발표된 중국의 4월 경제지표가 부진하게 나오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중국 A주의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지수 편입에 따른 국내 증시의 외국인 자금 이탈 우려감이 커진 것도 일부 영향을 줬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MSCI가 다음 달 1일 EM지수에 편입될 234개의 중국 A주 종목을 발표했다"며 "이는 중국 증시 외국인 수급에는 우호적이지만 한국 증시에서는 외국인 자금 이탈 가능성을 높이는 변수"라고 진단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천410억 원, 기관은 1천878억 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고 개인은 3천867억 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렸다. 증권(-2.15%), 보험(-1.70%), 전기·전자(-1.43%)는 약세로 마감했고, 의약품(3.41%)과 건설업(0.91%)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대장주' 삼성전자(-1.80%)와 SK하이닉스(-0.94%), 현대차(-1.66%), LG화학(-1.69%), KB금융(-1.55%)이 동반 약세를 보였다. 반면에 셀트리온(5.10%)과 삼성바이오로직스(5.43%)는 5% 넘게 올랐고 삼성물산(0.78%)도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24포인트(0.49%) 오른 862.94로 장을 마치며 하루 만에 860선을 회복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6.83포인트(0.80%) 오른 865.53으로 개장한 뒤 기관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 기관은 570억 원어치를 사들였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360억 원, 263억 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6.26%), 신라젠(2.42%), 바이로메드(4.90%), 펄어비스(5.36%) 등 대부분이 올랐다. 10위권에서는 나노스(-5.85%)와 CJ E&M(-0.68%)만 내렸다. 스튜디오드래곤은 보합 마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공유 '82년생 김지영' 출연…정유미와 재회

배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정유미와 재회해 눈길을 끌었다.

장동건·고소영, 서울아산병원에 소아환자 후원금 1억원

서울아산병원은 배우 장동건·고소영씨 부부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소아 환자의 치료비에 써달라며 후원금...

'알쓸신잡3' 사진 무단 도용 인정

tvN '알쓸신잡3' 측이 사진 무단 도용 논란에 대해 그런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