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60선 붕괴…외인·기관 매도에 이틀째 하락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5 15:57:46

코스피

코스피가 15일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분쟁이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에도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밀리며 2,460선을 내줬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7.57포인트(0.71%) 내린 2,458.5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76포인트(0.03%) 오른 2,476.87로 출발했으나 이내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장 중 발표된 중국의 4월 경제지표가 부진하게 나오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중국 A주의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지수 편입에 따른 국내 증시의 외국인 자금 이탈 우려감이 커진 것도 일부 영향을 줬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MSCI가 다음 달 1일 EM지수에 편입될 234개의 중국 A주 종목을 발표했다"며 "이는 중국 증시 외국인 수급에는 우호적이지만 한국 증시에서는 외국인 자금 이탈 가능성을 높이는 변수"라고 진단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천410억 원, 기관은 1천878억 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고 개인은 3천867억 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렸다. 증권(-2.15%), 보험(-1.70%), 전기·전자(-1.43%)는 약세로 마감했고, 의약품(3.41%)과 건설업(0.91%)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대장주' 삼성전자(-1.80%)와 SK하이닉스(-0.94%), 현대차(-1.66%), LG화학(-1.69%), KB금융(-1.55%)이 동반 약세를 보였다. 반면에 셀트리온(5.10%)과 삼성바이오로직스(5.43%)는 5% 넘게 올랐고 삼성물산(0.78%)도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24포인트(0.49%) 오른 862.94로 장을 마치며 하루 만에 860선을 회복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6.83포인트(0.80%) 오른 865.53으로 개장한 뒤 기관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 기관은 570억 원어치를 사들였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360억 원, 263억 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6.26%), 신라젠(2.42%), 바이로메드(4.90%), 펄어비스(5.36%) 등 대부분이 올랐다. 10위권에서는 나노스(-5.85%)와 CJ E&M(-0.68%)만 내렸다. 스튜디오드래곤은 보합 마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