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신흥국 금융 불안 확산 상황 대비“ 당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5 16:05:20

윤석현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5일 취임 후 첫 간부회의에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할 가능성에 대비를 당부했다.

윤 원장은 "내달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경제 펀더멘탈이 취약한 신흥국을 중심으로 통화 가치가 하락하고 CDS 프리미엄이 상승하는 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원화 가치나 CDS 프리미엄이 대체로 안정적이지만 신흥국 불안이 심화될 경우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으로 확산할 수 있으므로 취약 신흥국의 현황과 금융회사 익스포저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은 14일 기준 1,068.0원으로, 지난해 말(1,070.5원) 대비 0.23% 절상돼 있으며, 한국의 CDS 프리미엄(5년)도 3월말 51.47, 4월말 43.76, 5월11일 40.49로 되레 안정화되는 상황이다.

윤 원장은 "그럼에도 금감원은 가계부채 및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잠재 리스크를 예의주시하고 금융시장 및 금융회사 등에 대한 파급 영향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조직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둘 것"이라면서 "전 임직원이 흔들림 없이 금융감독기관으로서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감독기관의 신뢰성은 엄정하고 책임 있는 업무수행을 통해 형성된다"면서 "금융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금융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유튜브 2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2억뷰를 돌파...

유튜브, 가수 박재범 다큐 '제이팍' 내달 공개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지난 24일 힙합 아티스트 박재범을 다룬 다큐멘터리 '제이팍: 쵸즌원'...

이던이 찍은 연인 현아 일본 여행 사진..'가려도 예쁘네'

이던이 현아와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