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미·북 겹악재에 2,450선 '위태'…사흘째 하락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6 10:03:10

코스피

코스피가 16일 북한의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와 미국의 금리 상승 등 영향으로 2,450선을 위협받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1분 코스피는 전날보다 9.86포인트(-0.40%) 내린 2,448.68을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11.90포인트(0.48%) 내린 2,446.64로 출발한 뒤 2,440∼2,450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여기에 북한의 일방적인 남북 고위급회담 무기 연기 통보로 한반도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진 것도 투자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거래일 만에 '사자'로 돌아서 134억 원을 순매수했으나 기관과 개인은 각각 142억 원, 77억 원어치를 팔아치우고 있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4.91%), 종이·목재(-3.37%), 운수창고(-3.06%), 철강·금속(-2.76%), 건설업(-2.49%)의 약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상당수 업종이 내리고 있다.

전기·전자(0.76%), 음식료품(0.75%), 의약품(0.44%), 서비스업(0.01%)만 오름세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등락이 엇갈렸다.

삼성전자(1.12%)와 SK하이닉스(1.77%)가 모처럼 나란히 오르고 있고 셀트리온(0.37%), 삼성바이오로직스(1.54%), NAVER(0.14%)도 강세다.

반면에 현대차(-0.34%), POSCO(-2.43%), LG화학(-1.29%), 삼성물산(-0.78%)은 내림세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25포인트(-1.07%) 떨어진 853.69를 가리키고 있다.

지수는 전날보다 5.70포인트(0.66%) 내린 857.24로 개장하며 860선을 내준 뒤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6%), 신라젠(1.81%) 등 대부분이 오르고 있다. 10위권에서는 나노스(-7.41%)와 스튜디오드래곤(-1.51%)만 내렸고 펄어비스는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