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시대 도래하나"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세번째 'KAIDA 오토모티브 포럼' 진행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7 12:48:22





▲17일 진행된 제3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에서 패널 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좌측부터 엘마 호크가이거 BMW 그룹 EV 전략 전무, 선우명호 한양대 교수, 유타카 사나다 닛산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 김명환 LG화학 사장<사진=박성민 기자>
▲17일 진행된 제3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에서 패널 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좌측부터 엘마 호크가이거 BMW 그룹 EV 전략 전무, 선우명호 한양대 교수, 유타카 사나다 닛산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 김명환 LG화학 사장<사진=박성민 기자>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모빌리티의 미래: EV 시대 도래하나?'란 주제로 '제3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이 진행됐다.

전기차의 경제성과 전기차 시장 안착 및 확대를 위한 과제, 주요 브랜드의 전기차 전략과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등을 살펴보는 자리였다.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가 있었고 이후 패널 토론으로 이어졌다.

윤대성 KAIDA 부회장은 포럼에 대해 소개하며 "자동차 업계가 급격한 변화 환경에 직면해 있다.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에 있다"며 "수입차에서도 다양한 전기차를 선보일 것이라 고객이 더 늘어날 거라고 본다"고 전했다.



▲정우영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회장<사진제공=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회장<사진제공=한국수입자동차협회>

인사말을 전한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회장은 "최근 자동차 시장은 세계적으로 급변하고 있다"며 "더욱 엄격해진 각국의 환경 규제는 물론 시시각각 선보이는 최첨단 기술 및 편의 사양에 소비자들의 기대감은 더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에 KAIDA는 오토모티브 포럼을 비롯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대한 이해와 향후 흐름 파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소비자, 미디어, 업계에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회원사들과 함께 다양한 신차를 국내 소비자에게 선보일 것이다. 수입차가 자동차 업계의 한 축으로 국내 자동차 산업의 발전 및 성장에 기여하기 위해 힘쓸 것"고 했다.

혼다 코리아 대표이기도 한 정 회장은 지난 달 KAIDA 12대 회장이 됐다.

이날 발표 세션은 좌장은 맡은 선우명호 한양대 교수가 EV 시장 현황을 소개했다.

엘마 호크가이거(Elmar Hockgeiger) BMW 그룹 EV 전략 전무가 '미래를 위한 준비: BMW 그룹의 EV 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유타카 사나다(Yutaka Sanada) 닛산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이 전기차 시장 안착을 위한 과제에 대해 전했다. 김명환 LG화학 사장은 '다가오는 EV의 시대'란 주제로 발표했다.

한편 KAIDA는 국내외 급변하는 주요 기술적 트렌드를 조명해보는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순차적으로 개최함으로써 업계 및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술적 측면에서 미래 자동차 시장의 방향성을 전망하고자 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회 포럼에서는 ‘디젤 자동차의 미래’를 주제로 디젤 엔진의 신기술, 경유차 실도로 배출가스관리제도(RDE), 타국 현황과 함께 미래를 전망했다. 2회 포럼에서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비전’을 주제로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다양한 기술과 향후 전망에 대해 국내외 업계, 학계 전문가들이 발표 및 토론을 했다.

▲(좌측부터)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 다임러 트럭 코리아 조규상 사장, BMW 엘마 호크가이거 전무, 포드 코리아 정재희 사장, 닛산 유타카 사나다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회장, 한양대학교 선우명호 교수, LG화학 김명환 사장, GM 코리아 김영식 사장,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백정현 사장, FMK 김광철 사장, 한국 닛산 허성중 사장<사진제공=한국수입자동차협회>
▲(좌측부터)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 다임러 트럭 코리아 조규상 사장, BMW 엘마 호크가이거 전무, 포드 코리아 정재희 사장, 닛산 유타카 사나다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회장, 한양대학교 선우명호 교수, LG화학 김명환 사장, GM 코리아 김영식 사장,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백정현 사장, FMK 김광철 사장, 한국 닛산 허성중 사장<사진제공=한국수입자동차협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