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대출금리 ↓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7 13:31:34

신한은행

은행들이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대출상품의 금리를 내리고 있다. 신한은행은 청년·고령층에 대해 사잇돌 중금리대출의 금리를 인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부터 만 29세 이하 청년층과 만 65세 이상 고령층이 이 상품을 이용할 경우 기존보다 0.2%포인트(p) 낮은 연 6.22%(5월 15일 기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은 장애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다문화 가정 등 금융 배려 고객에게 적용한 우대금리를 이번에 청년·고령층으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신한 사잇돌 중금리대출은 신용등급이 4∼7등급인 중신용 고객들이 최대 2천만원까지 제2금융권보다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게 한 상품이다.

신한은행은 7월에는 한국금융연수원 등에서 금융교육을 받은 고객에게도 우대금리를 적용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4월 말 기준 누적 신규금액이 2천19억원으로 시중은행 중 가장 많다.

한국카카오뱅크는 18일 오전 6시부터 중·저신용자에 한해 신용대출 금리를 0.1∼0.4%p 인하한다.

카뱅

소액 마이너스통장 대출인 '카카오뱅크 비상금 대출'의 경우 고신용자는 0.25∼0.35%p, 중·저신용자는 0.4%p 내린다. 전월세보증금 대출은 0.10∼0.15%p 낮춘다. 17일 현재 전월세보증금 대출의 최저금리는 2.83%이지만 18일부터는 2.73%로 변경된다.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취지인 '포용적 금융'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에 대출금리를 낮췄다고 카카오뱅크는 설명했다.

이용우·윤호영 공동대표는 "중·저신용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을 줄이고 서민들의 주거 안정 비용 상승에 따른 부담을 낮추기 위해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며 "카카오뱅크는 확충된 자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중·저신용자들의 대출 이용 문턱을 낮춰가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韓 '4차산업혁명 신기술' 블록체인·양자통신 수준 최하위

우리나라의 블록체인·양자정보통신 등 새 융합기반 기술 수준이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다는 전문가 평가가

빗썸, 논란 끝에 팝체인 상장 연기…"타 거래소 상장 후 진행"

대형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 논란까지 불렀던 팝체인 상장을

걷거나 뛰면 가상화폐 적립…코인스텝 앱 출시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CLC 파운데이션은 15일 걷거나 뛰는 등 운동으로 칼로리를 소모하면 그만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빌보드 뮤직 어워즈' 2년 연속 수상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2년 연속 수상했다.

빙그레, 냉장주스 따옴 모델에 정해인 발탁

빙그레는 21일 냉장 주스 브랜드 '따옴'의 광고 모델로 배우 정해인을 발탁했다고 밝혔다. 정해인의 밝고 깨끗한 이미지...

빌보드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 음악 ‘세계적 영향력’ …

방탄소년단은 한국시간 21일 오전 9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

이슈·특집[추경예산안 통과]더보기

추경안

청년일자리 추경 3.8조 확정…청년고용위기‧위기지역 지원

청년고용위기를 막고 구조조정으로 인한 위기 지역을 돕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21

추경안

농식품부, 추경으로 710억 원 확보…농업·농촌 분야에 투입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서 농업·농촌 분야에 71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게시판

교육부 추경예산 1천623억 원…고졸 청년 中企 취업지원 강화

교육부는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천623억 원이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21일 확정됐다고 밝혔다. 고졸 청년

주택

국토부 추경예산 5천362억 원…역세권 매입·전세임대 2천호 공급

역세권 등지에 청년을 위한 매입임대와 전세임대가 각 1천호 추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국회에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