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유튜브 뮤직·프리미엄 론칭…스포티파이·애플뮤직 경쟁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8 10:05:34

구글

구글이 '유튜브 뮤직'과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발표했다.

17일(현지시간) CNBC 등 미 IT·경제매체에 따르면 유튜브는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유튜브 레드'를 없애는 대신 월 9.99달러(1만800만 원)에 광고없는 음악을 무제한 즐길 수 있는 '유튜브 뮤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월 11.99달러(1만2천960원)에 광고없는 비디오와 음악을 즐길 수 있고 모바일 기기에서 백그라운드로 사용할 수 있다. 앱을 최소화하고도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뜻이다.

다소 복잡하지만 '유튜브 뮤직프리미엄'만 따로 신청하면 월 9.99달러다.

구글은 세 가지 범주로 유튜브의 새로운 서비스를 세분화하는 전략을 택했다. 새로운 이용자 층을 다양하게 공략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유튜브 새 서비스에는 뮤직비디오나 리믹스뿐만 아니라 라이브 버전 등 다양한 콘텐츠가 포함된다.

계정을 갖고 로그인하는 사용자가 전 세계에서 18억 명에 달하는 유튜브는 페이스북(22억 명)에 두 번째로 이용자가 많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부상했다.

패키지 형태를 원하는 사용자라면 유튜브 프리미엄에 가입하는 게 '가성비'가 가장 높아 보인다고 CNBC는 분석했다.

유튜브 뮤직프리미엄 등의 신무기는 스포티파이로부터 충성도 높은 이용자들을 빼앗아오려는 전략이라고 IT매체들은 분석했다.

스포티파이에는 1억5천만 명의 가입자가 열렬한 지지자 층으로 버티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