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산업대출 18조↑…부동산 대출이 43% 차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30 13:48:08

부동산

올해 1분기 산업대출 증가 폭이 전 분기보다 확대했다. 증가액 절반 가까이를 부동산 대출이 차지했다. 제조업 대출도 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며 전체 산업대출 증가세를 이끌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8년 1분기 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을 보면 지난 3월 말 예금취급기관 산업대출 잔액은 1천69조8천억 원으로 석 달 사이 18조3천억 원 증가했다.

산업대출은 개인사업자(자영업자)를 포함한 기업, 공공기관, 정부 등이 은행,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을 의미한다.

전 분기 대비 산업대출 증가액은 작년 2분기 14조3천억 원에서 3분기 20조6천억 원으로 확대된 뒤 4분기 15조원으로 쪼그라들었으나 올해 들어 다시 확대됐다.

전년 동기 대비 산업대출 증가율은 6.8%로, 작년 1분기(4.4%) 이후 매 분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대출이 341조7천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4조2천억 원 늘었으며, 제조업 대출은 작년 1분기(6조2천억 원)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2016년 하반기부터 조선업 구조조정 등으로 제조업 대출 증가세가 둔화했다가 구조조정 이슈가 어느 정도 일단락된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중에선 석유·화학·의약품·플라스틱(+1조2천억 원), 금속가공제품·기계장비(+1조3천억 원)를 중심으로 대출 규모가 늘었으며, 서비스업 대출은 11조8천억 원 늘어난 630조1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부동산업 대출이 7조9천억 원 늘며 증가세를 주도했다. 부동산업 대출은 작년 2분기 6조8천억 원 이후 3분기 9조7천억 원, 4분기 8조5천억 원 늘었다가 증가 폭을 줄였다. 그런데도 여전히 1분기 전체 산업대출 증가액의 43.2%가 부동산 대출이었다.

아울러 전체 산업 대출에서 부동산업 대출(209조원)은 19.5%를 차지해 세부업종 중 가장 덩치가 컸다.

서비스업에서는 도·소매, 숙박및음식점업 대출(+3조9천억 원) 증가 폭도 두드러졌다. 건설업(40조7천억 원) 대출은 1조3천억 원 늘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언론인연합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에 방탄소년단

한국언론인연합회가 올해 제18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 수상자로 방탄소년단을 비롯한 12명(팀)을...

"손흥민 71분" 토트넘, 바르사와 1-1…조 2위로 챔스리그 16강행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비기면서 극적으로 유럽축구연맹...

김경록, 1월 결혼…"4년 교제 여친, 눈이 맑은 사람"

3인조 보컬그룹 V.O.S 김경록(35)이 다음 달 결혼한다. 지난 11일 가요계에...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