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단말기, 두 달 내 '꽂는 방식' 전환해야...IC 단말기 전환율 90%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30 14:16:07

카드단말기

카드 단말기를 '긁는 방식'에서 '꽂는 방식'으로 바꿔야 하는 기한이 두 달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긁는 방식' 단말기를 사용하는 가맹점이 31만개나 남은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위원회는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IC(직접회로) 단말기 전환 관련 점검회의를 했다고 30일 밝혔다.

2014년 대규모 카드 정보유출 사태 이후 국회는 여신금융전문업법을 바꿔 카드 가맹점에 여신금융협회에 등록된 단말기(IC 전용 단말기)를 설치하도록 했다.

'긁는 방식'으로 결제하는 기존 MS(자기선) 방식 카드는 정보 복제·유출 위험이 크기 때문에 ‘꽂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다만 교체 비용 등을 고려해 올해 7월 20일까지 법 적용을 유예했다.

카드단말기

카드사는 영세가맹점을 위해 1천억 원 규모 기금을 조성, IC 단말기를 무상으로 전환하고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28일 현재 전국 307만개 가맹점 중 89.8%가 IC 단말기를 설치했다.

아직 IC 단말기로 교체하지 않은 가맹점은 약 31만3천개다. 이 가운데 영세가맹점이 16만3천개, 비 영세가맹점이 15만개 수준이다.

금융위는 지금과 같은 전환 속도라면 기한까지 전체 가맹점의 98%가 IC 단말기로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한편, 휴·폐업했거나 영업을 중단할 계획인 가맹점들이 있어 설치율 100% 달성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7월 20일까지 IC 단말기로 전환하지 않으면 가맹점은 최대 5천만 원(개인은 2천500만원) 과태료를 물게 되며 밴(VAN)사는 최대 과징금 5천만 원을 물어야 한다.

금융위는 남은 기간 IC 단말기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 가맹점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하고 카드사 콜센터와 문자메시지(SMS) 등을 통해 가맹점주에 직접 교체를 안내하기로 했다.

밴사별로 지역을 할당해 단말기 전환을 책임지도록 하고 휴·폐업 계획인 가맹점은 동의를 받아 기존 단말기를 회수·봉인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7월 20일까지 매일 단말기 전환 실적을 점검하기로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지민, 파리 밝힌 여신의 자태

배우 한지민이 파리에서 ‘화보장인’의 면모를 과시...

갓세븐, 올겨울 일본 아레나 투어

그룹 갓세븐이 일본에서 아레나(경기장) 투어를 개최...

'예비신부' 가은, 달샤벳 멤버들과 브라이덜샤워 '미소'

걸그룹 달샤벳 멤버 가은이 결혼을 이틀 앞두고 웨딩화보를 통해 환한 미소를...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