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9·아이폰8 렌털 서비스 시작…"할부 구매보다 저렴"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31 14:06:35

갤럭시

SK텔레콤이 글로벌 투자업체 맥쿼리그룹과 손잡고 스마트폰 렌털 사업에 나선다. SK텔레콤은 6월 1일부터 스마트폰 렌털 서비스 'T렌탈'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T렌탈'은 매월 일정액을 내고 스마트폰을 빌려 쓰다가 24개월 뒤 대여 기간이 만료하면 반납하는 방식이다. 24개월 이전에 스마트폰의 잔존가치를 지불하고 소유할 수도 있다. 하지만 24개월 이전에 반납하게 되면 렌털 계약 해지에 따른 부담금이 발생한다.

렌털 대상은 갤럭시S9, 아이폰X, 아이폰8 등 최신 스마트폰이며, 향후 신제품이 추가될 예정이다.

월 렌털료는 64GB 모델을 기준으로 ▲ 갤럭시S9 3만4천872원 ▲ 아이폰8 3만1천885원 ▲ 아이폰X 4만7천746원이다. 구매 시 월 할부금보다 7천500∼1만2천500원 저렴하다.

렌털료와 스마트폰의 잔존가치는 맥쿼리가 산정한다. 렌털 기간에 스마트폰을 잃어버리거나 파손하면 일반 할부 구매처럼 본인 부담금을 내야 한다.

SK텔레콤은 이런 고객을 겨냥해 스마트폰 관리 서비스 'T올케어'를 함께 선보였다.

모든 신규·기기변경 고객이 가입할 수 있는 T올케어는 크게 분실·파손 보험과 24시간 상담 애플리케이션(폰기능상담24)으로 이뤄졌다. 이 서비스는 분실 신고 시 보상폰의 배송 기간을 5일에서 1일로 줄인 점이 특징이다.

폰기능상담24는 SK텔레콤이 미국 아슈리온(Asurion)과 제휴해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스마트폰 전문 상담 앱이다. 8월부터는 전화 상담과 원격 제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T올케어 이용료는 스마트폰 종류와 보상 한도에 따라 달라진다. T렌탈 고객은 월 5천400∼8천2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렌털은 미국(2015년), 호주(2016년) 등 해외에도 빠르게 도입되는 추세다.

SK텔레콤은 "고가 스마트폰 고객이 중저가폰 고객보다 더 자주 제품을 교체하고, 중고폰 처분 경험이 없는 자사 고객이 약 70%인 점을 감안하면 렌털 잠재 수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고객 조사 결과 고가 스마트폰 교체 주기는 24∼25개월이었고, 중저가폰은 이보다 긴 27∼28개월이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새 앨범,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했다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Steven Hiroyuki Aoki·42)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새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다.

(여자)아이들 우기, 중국판 '런닝맨' 출연한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중국인 멤버 우기가 중국판 런닝맨 '달려라'에 출연한다고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천둥 "오랜만에 미르와 방송, 재밌었다‥앞으로 열심히 할 것"

천둥이 오랜만에 미르와 함께 방송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