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3차 무역협상 결국 결렬…美, 관세부과 철회 거부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5 14:33:46

트럼프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철회할 뜻을 밝히지 않으면서 베이징에서 이뤄진 미중 3차 무역협상이 결렬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명보(明報) 등 중화권 매체들은 이번 미중 협상에서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철회하지 않자 중국이 미국산 제품의 구매 확대와 추가 수입을 거부했다고 5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이끄는 대표단에 미국 재무부와 농무부의 고위관료는 참여했으나 무역대표부 당국자가 빠진 점에 주목했다.

대표단이 사실상의 '수출 판촉단'으로만 구성됐다는 것이다. 대표단에서 빠진 무역대표부는 최근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25%의 관세 부과를 주도하는 부처다.

중국은 이를 두고 미국이 관세부과를 철회할 뜻이 없는 것으로 해석했다.

결국 지난 2∼3일 베이징에서 진행된 3차 무역협상에서 아무런 합의도 이루지 못한 채 로스 장관은 일정보다 하루 일찍 귀국길에 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협상이 종료된 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중국은 이미 대두에 16%의 세금을 부과했다. 받아들일 수 없다"며 중국이 미국에 쌓고 있는 '무역장벽'을 비난한 바 있다.

관세 문제 외에도 중국은 이번 협상에서 미국의 거래금지 제재로 큰 타격을 입은 ZTE(중싱<中興>통신) 문제 해결에 촉각을 세웠으나 이 문제도 별다른 해법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타임스는 미중 양측의 대치가 두드러졌던 이번 협상에서는 미국이 중국의 첨단제조업 육성정책에 어떻게 대처할지가 주목을 받았으나 결국 이런 까다로운 문제들이 하나도 해결되지 못한 채 끝났다고 전했다.

반면 중국 매체들은 중국 당국의 성명을 인용해 이번 협상에서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진전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신화통신은 논평을 통해 "협상의 합의를 지켜나가려면 관건은 양국이 무역전쟁을 벌이지 않겠다는 전제를 준수하고 서로 침착하게 마주 가는 것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위옌(張宇燕) 중국 사회과학원 세계경제정책연구소 소장을 인용해 "이번 협상은 미국과 합의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는 미중 무역관계가 여전히 정상 궤도에 올라있음을 설명해준다"고 주장했다.

미국의소리(VOA) 중문판은 미국 언론과 외신들이 이번 미중 무역협상 결과에 대해 부정적 평가를 하는 것과 달리 중국 관영매체들은 합의 없는 이번 협상의 의미를 찾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협상 결렬에 따라 미중 무역전쟁의 전운이 다시 깊게 드리우게 됐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달 중 세계 양대 경제체제가 1천억 달러(107조원) 규모의 무역전쟁을 벌일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5일 이후 고율관세를 부과할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목록을 발표할 예정이고 중국도 '대등한 수준의 반격'을 예고한 대로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새 앨범,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했다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Steven Hiroyuki Aoki·42)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새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다.

(여자)아이들 우기, 중국판 '런닝맨' 출연한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중국인 멤버 우기가 중국판 런닝맨 '달려라'에 출연한다고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천둥 "오랜만에 미르와 방송, 재밌었다‥앞으로 열심히 할 것"

천둥이 오랜만에 미르와 함께 방송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