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코리아, '더 뉴 XC60·더 뉴 S90' 출시...예약판매 시작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5 15:21:55

볼보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더 뉴 XC60'과 플래그십 세단 '더 뉴 S90'의 2019년형 모델을 출시하고 예약판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더 뉴 XC60은 디젤 모델인 D5 AWD와 가솔린 모델인 T6 AWD의 엔트리 트림(등급)인 '모멘텀'의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다.

네 구역 독립 온도조절 시스템, 스티어링 휠 난방, 앞좌석 승객석에 좌석 위치를 저장하는 메모리 기능 등을 추가하면서 가격을 40만원 인상했다. 이에 따라 XC60의 D5 AWD는 6천260만원, T6 AWD는 6천930만원으로 값이 책정됐다.

반대로 더 뉴 S90은 가격을 600만원 낮췄다. 가장 많이 팔리는 XC60에 이어 세단인 S90을 제2의 볼륨 모델로 만들기 위한 전략적 가격 책정이다.

볼보

S90의 엔진 라인업을 D5 AWD와 T5 2가지로 단순화하면서 각각 가격을 5천930만∼6천890만원으로 정했다.

볼보자동차는 올해 들어 5월까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8% 늘어난 3천463대를 판매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볼보자동차는 2019년형 XC60과 S90을 앞세워 올해 하반기 공격적인 판매 신장에 나설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