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화웨이 등 中기업과 데이터공유…美의회서 우려 제기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7 10:04:05

페이스북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파문으로 마크 저커버그 CEO(최고경영자)가 미 의회 청문회에 불려 나가 곤욕을 치른 페이스북이 중국 거대 테크 기업들과 데이터(정보) 공유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당장 미국 의회에서 중국 IT 기업들이 국가 차원의 스파이 활동에 동원됐을 수 있다며 우려를 제기하고 나섰다.

6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2007년부터 약 60개 테크 기업들과 정보 공유를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모바일 기기에서 페이스북 앱을 재생성하는 등 기술적 협력 필요성 때문이라고 페이스북은 설명했다.

페이스북과 데이터 셰어링을 한 기업 중에는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와 세계 최대 PC 메이커 레노보, 스마트폰 업체 오포(OPPO)와 TV업체 TCL 등 중국의 4개 대형 IT테크 기업이 포함돼 있다.

페이스북은 파트너십 중 절반 이상이 종료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문제의 소지가 없다고 해명했으며, 특히 개인정보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려는 듯 이들 기업이 사용자 계정과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여지는 없다고 못 박았다.

페이스북은 화웨이와는 이번 주말까지 파트너십을 종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화웨이 등 중국 테크 기업들이 미 정보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의회를 비롯해 여러 곳에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화웨이, ZTE(중싱통신) 등 중국 스마트폰은 미 국방부에서 보안상 이유로 사용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ZTE는 국제사회의 대북·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미 당국의 거래금지 제재를 받았으며, 최근 거액의 벌금을 납부하고 경영진을 교체하기로 하면서 미 상무부의 제재 해제를 기다리고 있다.

페이스북의 데이터 셰어링 업체에 ZTE는 포함돼 있지 않다.

앞서 상원 정보위원회 마크 워너 부위원장은 페이스북에 화웨이가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기업인지 아닌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워너는 "페이스북의 API에 화웨이, TCL 같은 중국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이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다는 건 우려를 낳고 있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가 중국 서버에 보내지지 않았다는 점을 나는 확인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한 임원은 이에 대해 "다른 많은 미국의 테크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페이스북은 여러 중국 제조업체들과 협업해왔다. 우리 서비스를 그들의 스마트폰에 통합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페이스북은 이를 면밀하게 관리해왔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