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화웨이 등 中기업과 데이터공유…美의회서 우려 제기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7 10:04:05

페이스북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파문으로 마크 저커버그 CEO(최고경영자)가 미 의회 청문회에 불려 나가 곤욕을 치른 페이스북이 중국 거대 테크 기업들과 데이터(정보) 공유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당장 미국 의회에서 중국 IT 기업들이 국가 차원의 스파이 활동에 동원됐을 수 있다며 우려를 제기하고 나섰다.

6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2007년부터 약 60개 테크 기업들과 정보 공유를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모바일 기기에서 페이스북 앱을 재생성하는 등 기술적 협력 필요성 때문이라고 페이스북은 설명했다.

페이스북과 데이터 셰어링을 한 기업 중에는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와 세계 최대 PC 메이커 레노보, 스마트폰 업체 오포(OPPO)와 TV업체 TCL 등 중국의 4개 대형 IT테크 기업이 포함돼 있다.

페이스북은 파트너십 중 절반 이상이 종료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문제의 소지가 없다고 해명했으며, 특히 개인정보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려는 듯 이들 기업이 사용자 계정과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여지는 없다고 못 박았다.

페이스북은 화웨이와는 이번 주말까지 파트너십을 종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화웨이 등 중국 테크 기업들이 미 정보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의회를 비롯해 여러 곳에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화웨이, ZTE(중싱통신) 등 중국 스마트폰은 미 국방부에서 보안상 이유로 사용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ZTE는 국제사회의 대북·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미 당국의 거래금지 제재를 받았으며, 최근 거액의 벌금을 납부하고 경영진을 교체하기로 하면서 미 상무부의 제재 해제를 기다리고 있다.

페이스북의 데이터 셰어링 업체에 ZTE는 포함돼 있지 않다.

앞서 상원 정보위원회 마크 워너 부위원장은 페이스북에 화웨이가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기업인지 아닌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워너는 "페이스북의 API에 화웨이, TCL 같은 중국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이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다는 건 우려를 낳고 있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가 중국 서버에 보내지지 않았다는 점을 나는 확인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한 임원은 이에 대해 "다른 많은 미국의 테크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페이스북은 여러 중국 제조업체들과 협업해왔다. 우리 서비스를 그들의 스마트폰에 통합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페이스북은 이를 면밀하게 관리해왔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트와이스, 7월 9일 컴백 확정…'눈길'

걸그룹 트와이스가 다음 달 9일 신곡 '댄스 더 나잇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로 컴백...

블랙핑크 '뚜두뚜두', 4일째 차트 올킬···MV 초고속 5천만뷰

블랙핑크가 4일째 차트 올킬을 이어가고 있어 화제다.

에이핑크, 7월 2일 컴백 확정…앨범명 'ONE & SIX

걸그룹 에이핑크가 7월 2일 음반 발매를 확정지으며, 본격 컴백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이슈·특집[주52시간 시행 D-15]더보기

가게

주 52시간 단축에 유통·외식·전자·자동차 기업 기대 속 우려

7월부터 법정 최장 근로시간이 주당 52시간으로 단축됨에 따라 기업들은 업종별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 기대 속 우

근로시간

일자리 창출 효과 미지수…소득감소 우려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하는 노동시간 단축은 이른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

주52시간

노동시간 16시간 단축…'일과 삶' 지각변동 예상

앞으로 15일 뒤에 한주 최대 노동시간을 52시간으로 제한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된다. 기존 68시간이던 주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