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수신고 70조 최초 달성…예금금리 인상·수수료 폐지 효과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7 10:36:01

우체국

초로 넘어섰다.

7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우체국 예금수신고는 지난 4월 25일 70조106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 수신고(63조6천98억 원)보다 6조4천8억 원(10.1%) 급증한 것이다.

올해 들어 넉 달간 수신고 증가 폭이 2016년 이후 2년간 증가 폭 5조3천840억 원을 1조 원 이상 웃돌았다.

우체국 수신고는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8천153억원과 1조1천715억원 줄었으나 올해 들어 우체국 수신고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예금금리 인상과 각종 수수료 폐지로 고객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우체국은 작년 12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정기적금과 요구불예금(MMDA) 수신금리를 최고 0.2%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지난 1월 초 서민 자산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정기적금과 정기예금 금리를 각각 0.2%포인트와 0.3%포인트 높였다.

또, 지난 3월 초 서민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고객이 부담하던 영업시간 외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출금 수수료와 타행 송금, 계좌이체 수수료 등을 폐지했다.

수수료 폐지 이후 두 달간 849만 명에게 23억3천만 원의 수수료 면제 혜택이 제공됐다. 수수료 면제 혜택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63% 증가했다.

작년 11월 취임한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 우체국 금융의 제한된 사업 범위를 탈피해 서민·소외계층에 도움이 되는 국민 금융의 역할을 강화한 점도 수신고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강 본부장은 취임 직후 디지털 금융화 추진 전담부서를 신설했으며, 최고금리 3.2%의 온라인 공동구매 예금, 보안카드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없이 송금할 수 있는 모바일 간편송금 서비스 등 디지털 신상품을 잇따라 선보였다.

우체국은 오프라인 중심이던 조직의 혁신과 종합금융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예금수신고 70조원, 보험총자산 54조원 등 124조원인 금융자산을 2022년 180조원(수신고 110조원, 보험자산 70조원)대로 키울 계획이다.

강 본부장은 "서민 고객이 대부분인 점을 고려해 연초에 예금금리를 올려 수신고가 늘었다"며 수수료 면제 등 착한 금융 역할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샤이니 민호, 4월 15일 해병대 입대

그룹 샤이니의 민호(28)가 오는 4월 15일 입대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감우성-김하늘, JTBC '바람이 분다'서 멜로 호흡

배우 감우성(49)과 김하늘(41)이 JTBC 새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만난다고 양측 소속사가

트와이스 일본 돔투어 화려한 개막…"꿈 이뤘어요"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돔투어가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