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수신고 70조 최초 달성…예금금리 인상·수수료 폐지 효과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7 10:36:01

우체국

초로 넘어섰다.

7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우체국 예금수신고는 지난 4월 25일 70조106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 수신고(63조6천98억 원)보다 6조4천8억 원(10.1%) 급증한 것이다.

올해 들어 넉 달간 수신고 증가 폭이 2016년 이후 2년간 증가 폭 5조3천840억 원을 1조 원 이상 웃돌았다.

우체국 수신고는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8천153억원과 1조1천715억원 줄었으나 올해 들어 우체국 수신고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예금금리 인상과 각종 수수료 폐지로 고객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우체국은 작년 12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정기적금과 요구불예금(MMDA) 수신금리를 최고 0.2%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지난 1월 초 서민 자산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정기적금과 정기예금 금리를 각각 0.2%포인트와 0.3%포인트 높였다.

또, 지난 3월 초 서민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고객이 부담하던 영업시간 외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출금 수수료와 타행 송금, 계좌이체 수수료 등을 폐지했다.

수수료 폐지 이후 두 달간 849만 명에게 23억3천만 원의 수수료 면제 혜택이 제공됐다. 수수료 면제 혜택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63% 증가했다.

작년 11월 취임한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 우체국 금융의 제한된 사업 범위를 탈피해 서민·소외계층에 도움이 되는 국민 금융의 역할을 강화한 점도 수신고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강 본부장은 취임 직후 디지털 금융화 추진 전담부서를 신설했으며, 최고금리 3.2%의 온라인 공동구매 예금, 보안카드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없이 송금할 수 있는 모바일 간편송금 서비스 등 디지털 신상품을 잇따라 선보였다.

우체국은 오프라인 중심이던 조직의 혁신과 종합금융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예금수신고 70조원, 보험총자산 54조원 등 124조원인 금융자산을 2022년 180조원(수신고 110조원, 보험자산 70조원)대로 키울 계획이다.

강 본부장은 "서민 고객이 대부분인 점을 고려해 연초에 예금금리를 올려 수신고가 늘었다"며 수수료 면제 등 착한 금융 역할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

부동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단기간 전세값 급등하지 않을 것

10월 말 이후 본격화될 종합부동산세·1주택자 양도세 강화 등 9·13대책의 국회 통과 여부와 연말에 공개될 3기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