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내수증가세 둔화…수출 중심 완만한 성장" 진단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7 13:47:17

수출

최근 한국 경제가 수출이 견실한 모습을 유지하면서 대체로 완만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내수증가세는 점차 둔화하고 있다고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진단했다.

KDI는 7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 6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내수증가세가 점차 둔화하고 있으나, 수출이 견실한 모습을 유지하면서 대체로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KDI는 지난달 발표한 경제동향에서 "제조업 생산이 조정되고 있으나, 소비가 양호한 흐름을 보이며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지난 4월 소매판매액 지수는 내구재를 중심으로 5.3% 증가해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고, 서비스업 생산지수의 증가 폭도 2.6%로 전달(2.3%)보다 확대됐다. 하지만 서비스 소비와 관련이 높은 도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의 개선 흐름은 제한적인 모습이라고 KDI는 평가했다.

도소매업은 1.1% 증가해 전달(3.3%)보다 증가 폭이 축소됐고, 숙박 및 음식점업도 -1.8%를 기록해, 전달(-0.6%)보다 감소폭이 늘어났다.

지난 4월 전산업생산 지수는 2.0% 증가로 전환하면서 전달(-0.6%)보다 부진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 나타났지만, 생산 측면의 전반적 개선추세는 여전히 제한적이라고 KDI는 판단했다.

수출은 선박이 부진했지만,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을 중심으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5월 수출은 13.5% 증가해 전월(-1.5%)의 감소세에서 증가세로 전환했다. 품목별로 보면 선박(-67.1%)과 평판디스플레이(-21.0%)는 부진했지만, 반도체(44.5%), 석유화학(26.8%), 석유제품(37.6%) 등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투자 부문의 증가세는 빠르게 둔화하는 모습이다.

4월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기계류가 늘면서 1년 전보다 0.6% 늘었다.

다만, 4월 특수산업용 기계 수주액 증가 폭이 축소했고, 5월 반도체제조용 장비 수입액과 기계류 수입액이 모두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하는 등 설비투자 관련 선행지표는 부진한 흐름을 나타냈다.

4월 건설기성은 1.4% 증가해 전달(-5.4%) 대비 상승세로 전환했지만, 지난해 하반기 이후 추세적 둔화가 지속하는 모습이다. 건설수주(경상) 건축과 토목 부문에서 모두 부진해 42.0% 줄어들었다.

건축수주는 주택(-24.1%)과 사무실·점포(-59.0%)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하락하면서 32.6% 감소했고, 토목 부문은 추세적인 하락에 기저효과까지 더해져 72.0% 떨어졌다.

4월 취업자 수는 서비스업 고용 개선세가 제한된 가운데 제조업과 건설업의 고용둔화로 전달(11만3천명)에 이어 낮은 증가 폭(12만3천명)을 지속했다.

5월 소비자 물가는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폭이 축소되면서 전달(1.6%)보다 낮은 1.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국고채금리(3년)는 국내 기준금리가 동결되고 미국 기준금리의 인상속도도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달보다 0.02%포인트 하락한 2.20%를 기록했다.

세계 경제는 유럽정세 불안, 미·중 무역분쟁 등 위험요인이 상존하지만, 미국을 중심으로 비교적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KDI는 진단했다.

미국 경제는 1분기에 경기가 일시적으로 둔화했지만, 최근 들어 생산증가세가 지속하고 소비도 회복됨에 따라 성장세가 재차 확대될 것이라는 진단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