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수입차 시장 1위, 메르세데스-벤츠…5천839대 판매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7 14:16:40

벤츠

5월에도 수입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가 가장 많이 팔리며 5개월째 판매 1위 자리를 지켰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작년 5월(1만9천380대)보다 21.1% 증가한 2만3천470대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4월(2만5천923대)보다는 9.5% 줄었다.

올해 1∼5월 누적 등록대수도 작년 같은 기간(9만4천397대)보다 23.7% 증가한 11만6천798대로 집계돼 성장세를 이어갔다. 브랜드별로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5천839대로 다섯 달째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어 BMW가 5천222대, 폭스바겐이 2천194대, 도요타가 1천455대, 아우디가 1천210대, 랜드로버가 1천66대, 렉서스가 1천22대, 포드가 923대, 볼보가 780대, 미니가 662대를 판매하며 2∼10위를 차지했다.

'디젤 게이트' 이전 수입차 시장 1위에 오르기도 했던 폭스바겐은 과거 1위의 원동력이 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티구안'의 출시에 힘입어 4월 9위에서 단숨에 3위로 뛰어올랐다.

실제 티구안은 5월 베스트셀링 모델에서 2위(2.0 TDI, 1천200대)에 올랐다. 1위는 BMW 520d(1천239대), 3위는 아우디 A6 35 TDI(831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천㏄ 미만이 1만5천143대(64.5%)로 가장 많았고, 2천∼3천㏄ 미만이 6천865대(29.3%), 3천∼4천㏄ 미만이 1천257대(5.4%), 4천㏄ 이상이 180대(0.8%), 기타(전기차) 25대(0.1%)의 분포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8천113대(77.2%), 일본이 3천685대(15.7%), 미국이 1천672대(7.1%)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이 1만1천766대(50.1%), 가솔린이 9천617대(41.0%), 하이브리드가 2천62대(8.8%), 전기가 25대(0.1%) 순이었다.

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은 "5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 부족으로 전달보다 감소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도경수 '스윙키즈',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흥행 기대

영화 '스윙키즈'가 개봉을 10일 앞두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설현, 한파 잊게 만든 '만세 포즈'..

그룹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해외에서의 여유로운 순간을 인증했다.

클라라 '이런게 콜라병 몸매지'

배우 클라라가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콜라병 몸매를 뽐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