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5G 주파수 경매 적격심사 모두 통과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8 10:02:51

이통사

이동통신 3사가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 적격심사를 통과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 여부를 검토한 결과 3사 모두 적격 대상에 해당했다고 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3사에 이러한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앞서 3사는 지난 4일 과기정통부에 주파수 할당신청서를 제출했다. 과기정통부는 3사가 제출한 서류를 토대로 재무능력·주파수 활용 계획의 적정성·기술력 등을 평가했다.

5G 주파수 경매는 15일 오전 9시부터 성남시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진행된다.

3.5㎓ 대역, 28㎓ 대역 총 2천680㎒폭이 이번 경매에 부쳐진다. 최저경쟁가격(시작가)은 3.5㎓ 대역(280㎒폭) 2조6천544억원, 28㎓(2천400㎒폭) 6천216억원 등 총 3조2천760억원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