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시장 성장률 전망치 또 상향…"올해도 두 자릿수"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8 10:16:43

반도체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의 성장률 전망치가 또다시 상향조정됐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두 자릿수인 매출 증가율이 내년에는 4%대로 급격히 떨어지면서 이른바 '슈퍼호황'은 서서히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이달 초 발간한 시장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총 4천634억 달러로, 지난해(4천122억 달러)보다 12.4%나 증가할 것으로 추산했다.

보고서는 또 내년에는 4천837억 달러로 늘어나면서 4.4%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성장률(21.6%)에 비해서는 큰 폭으로 낮아지는 것이지만 당초 예상보다는 상향조정된 수치다.

WSTS는 지난해 6월 보고서에서는 올해 반도체 매출이 2.7% 늘어나는 데 그치고 내년에는 오히려 0.2% 감소할 것이라면서 반도체 경기가 침체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이 있다는 비관론을 내놨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7.0%로 올린 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전망치를 비교적 큰 폭으로 올려잡았다.

보고서는 "올해 반도체 시장에서는 주요 품목의 매출이 일제히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특히 메모리 시장의 매출이 26.5%나 늘어나면서 성장세를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 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센서, 광전자 분야를 중심으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계 관계자는 "1년 전만 하더라도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이렇게 오래 갈 것으로 기대하지 않았다"면서 "최근 서버, 모바일 시장의 수요가 꾸준한 데다 새로운 수요처도 계속 발굴되고 있어 올 하반기에 WSTS의 성장률 전망치가 또다시 상향조정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등 '빅3' 업체가 이끄는 메모리 시장이 지난해 무려 60%대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으나 공급 증가로 인해 점차 상승곡선은 완만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