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제회복흐름" 판단 7개월째 고수…투자·소비↓ 생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8 12:57:19

설비투자

투자와 소비가 동반감소하고 취업자 증가 폭이 석 달째 10만 명대에 그친 가운데 정부는 한국 경제의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판단을 고수했다.

기획재정부는 8일 펴낸 '최근 경제동향' 6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설비투자·소비는 일부 조정을 받았으나, 광공업 생산·건설투자가 증가로 전환되면서 전반적으로 회복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정부는 한국 경제 상황에 관해 작년 12월부터 이번 달까지 7개월째 '회복 흐름이 이어진다'는 판단을 유지했다.

지난달에는 '전반적으로 회복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는 표현을 빼고 그린북을 발간했다가 정부가 경제 상황 평가를 하향 조정했다는 분석이 나오자 뒤늦게 이를 수정한 바 있다.

올해 4월 설비투자는 기계류 분야에서 증가했으나 운송장비에서 감소한 탓에 전월보다 3.3% 감소하며 3월(-7.8%)에 이어 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4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0% 줄었다. 가전제품 등 내구재는 증가했으나 의복 등 준내구재 판매가 줄면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할인점 매출액은 1년 전보다 3.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달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은 전년 동월보다 0.3%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백화점 매출은 2.0% 신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한국에 온 중국인 관광객 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의 여파로 반 토막이 났던 작년 5월보다 44.0% 늘었다. 증가율 자체는 지난 4월(60.9%)보다 낮아졌다.

5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107.9로 전월보다 0.8 높아졌고 신용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5.2% 늘었다.

취업자 증가 폭은 4월(12만3천 명)까지 3개월째 10만 명대에 그쳐 정부 목표(30만 명)에 크게 못 미쳤다. 작년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은 31만6천 명이었다.

올해 4월 전산업생산은 증가로 전환(-0.9%→1.5%, 전월비)했다.

산업별로 보면 광공업은 반도체·자동차 등이 늘면서 증가로 전환(-2.2%→3.4%)했고 서비스업은 금융·보험, 운수·창고 등이 늘었으나 도소매업 등이 감소해 3월과 같은 수준에 머물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샤이니 민호, 4월 15일 해병대 입대

그룹 샤이니의 민호(28)가 오는 4월 15일 입대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감우성-김하늘, JTBC '바람이 분다'서 멜로 호흡

배우 감우성(49)과 김하늘(41)이 JTBC 새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만난다고 양측 소속사가

트와이스 일본 돔투어 화려한 개막…"꿈 이뤘어요"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돔투어가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